홍준표 "22대 국회, 사상 최악 난장판 될 것…어떻게 감당할 건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2024 새미준 정기 세미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2024 새미준 정기 세미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은 29일 “우리가 뽑고 만든 대통령은 우리가 보호해야 한다. 우리가 뽑은 대통령을 곤경으로 몰아넣는 건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진행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모임’(새미준) 주최 세미나에서 “지난 총선에 왜 한이 없겠느냐”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대통령이 고집이 엄청 세지만 그 고집 때문에 대통령이 된 것”이라며 “우리가 잘 도와 성공한 대통령으로 만들어야 정권 재창출도 되고, 이 나라의 주도 세력으로 계속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22대 국회는 사상 최악의 국회, 난장판 국회가 될 것”이라며 “조국도 들어와 있고, 이재명은 훨훨 날고, 우리 당은 선거에 참패해 전부 기가 죽고 쪼그라져 있다”며 “어떻게 감당할 것이냐. 우리 당에 전사가 있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나라와 국민에게 이익이 되면 좌파 정책도 수용해야 하고, 우파 정책도 수용해야 한다”며 “어느 한쪽에 치우치는 나라 운영은 옳지 않다”고 주문했다.

홍 시장은 세미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총선백서에 책임자를 넣어야 하는지, 언제 발간해야 하는지’ 등 질문에 “참 졸렬한 당이다. 지고도 원인도 분석 못 하는 당이 무슨 당이냐”고 답했다.

홍 시장은 또 ‘전당대회에서 민심 반영 비율’에 대한 질문엔 “당대표를 뽑는 것은 당원투표로 해야 한다는 게 옳다는 생각”이라며 “당대표를 뽑는데 타당 사람들이 들어와 투표하는 것도 난센스”라고 했다.

나경원 당선인의 발언으로 논란이 된 ‘대통령 임기단축 개헌론’에 대해선 “철딱서니 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자신의 당대표 도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나는 대구가 좋다”며 선을 그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