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심했나…의협 '전공의 100만원 지원'에 2900명 신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병원 내부를 이동하고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은 없음.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병원 내부를 이동하고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은 없음. 프리랜서 김성태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사직하고 병원을 떠난 지 100일째를 맞은 가운데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장기 사직으로 생활고를 겪는 전공의에게 100만원씩 지급하는 '생계지원사업'에 전공의 2900여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이 이번 사태로 생계 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전공의 1인당 100만원씩 지급하는 생계지원사업에 지난 27일 오전 9시까지 전공의 약 2900명이 신청했다.

의협은 본인 확인과 신청서 검토를 거쳐 지난 23일까지 전공의 약 280명에게 100만원씩을 지급했다. 이달 취임한 임현택 의협 회장은 첫 월급 전액을 생계지원사업에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업에는 현재까지 지원금 6000만원이 모였다.

의협은 전공의들이 병원에 제출한 사직서가 수리되지 않아 다른 직장을 구하지 못해 생계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난 2일부터 '전공의 지원 전용 콜센터' 등을 통해 생계지원사업 신청을 받고 있다.

의협이 전공의들에게 보건의료정책 개선책을 듣기 위해 실시한 '수기 공모 사업'에는 같은 날 기준 약 700명이 접수했다. 의협은 선정된 전공의에게 상금 5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의협은 선배 의사가 매달 전공의 1명에게 25만원을 무이자나 2% 이하의 저금리로 빌려주는 '선배 의사와의 매칭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지난 23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다. 이 사업에는 선배 의사 약 270명, 전공의 약 390명이 신청했다. 의협은 추후 매칭을 통해 전공의들을 지원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