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라파 공습에 수십명 사망…美 '선 안 넘었다' 계속 지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 바이든 미국 정부가 최근 이스라엘의 연이은 가자지구 라파 폭격에도 대(對)이스라엘 정책 기조를 유지할 뜻을 밝혔다. 무기 지원이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스라엘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고 있어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정책이 다시 한번 시험대에 올랐다.

지난 28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라파에서 한 팔레스타인 남성이 아이를 안고 빠져나오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8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라파에서 한 팔레스타인 남성이 아이를 안고 빠져나오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8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폭격은 파괴적이지만, 미국의 정책을 바꾸기에 충분한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인구 밀집 지역에 대규모 부대가 진입하지 않았기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레드 라인(금지선)'을 넘은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앞서 바이든은 이스라엘군이 라파에 대규모 공격을 감행할 시 공격용 무기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26일 이스라엘군이 라파의 난민촌을 폭격해 민간인 45명이 사망하고 250여 명이 다쳤다. 이어 28일에는 또다른 난민촌이 공습을 받아 최소 21명이 사망했고, 라파 도심으로 탱크가 진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민간인 사상자 발생에 대한 비난이 고조되자 "비극적 실수가 있었다"고 인정했지만, 라파에 대한 공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은 가자지구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은 가자지구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대선을 약 5개월 여 앞둔 바이든의 고심은 깊어지고 있다. 이스라엘군이 대피 명령도 제대로 내리지 않았다는 보도까지 나오며 이스라엘에 공격용 무기를 지원하는 미국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어서다. 그간 유대계와 친(親)팔레스타인 표심을 두루 잡기 위해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해왔지만, 민간인 사상자가 늘어날수록 바이든의 지지층 역시 흔들릴 수 있다. 중동에서의 거듭된 실책으로 이미 친팔레스타인 시위를 주도하는 젊은층과 이슬람계 미국인 등이 돌아서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미국 정부는 네타냐후 총리에 대한 체포영장을 청구한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커비 보좌관은 이날 "ICC의 체포영장을 지지하지 않는다"면서도 "ICC 제재가 올바른 접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마냥 이스라엘의 편을 들 수 없는 미국 정부의 고심이 묻어나는 대목이다. 지난 20일 ICC는 네타냐후 총리와 야히야 신와르 가자지구 최고지도자 등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주요 지도자에 대해 전쟁범죄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州)에서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시위가 열렸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州)에서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시위가 열렸다. 로이터=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3월 여론조사에 따르면 격전지 7개 주(州)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스라엘 전쟁에 더 잘 대응할 것이라 생각하는 유권자가 45%로 바이든(31%)보다 더 많았다"며 "바이든은 새로운 정치적 위기에 놓였다"고 진단했다. 중동을 담당하는 브루스 리델 브루킹스연구소 선임 연구원은 "바이든이 말한 '레드 라인'은 이미 넘었다"며 "미국은 점점 더 고립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스라엘 감싸기'가 앞으로 미국의 외교 정책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정치 평론가 토미 비에토르의 말을 인용해 "미국이 이스라엘을 계속 지원한다면, 앞으로 타국의 인권 침해를 비판하기 힘들어진다"며 "러시아나 중국과 같은 나라들에게 '위선'이란 비난을 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 측은 우선 가자지구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사브리나 싱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가자지구에 구호품을 들이기 위해 건설한 임시 부두를 이른 시일 안에 수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심한 파도 등에 손상된 부두를 이스라엘 남부로 보내 미군(중부사령부)이 수리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