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논란 와중에…이특 "음주운전 강인 15년 자숙, 용서 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 연합뉴스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 연합뉴스

그룹 슈퍼주니어 이특이 “용서를 부탁드린다”며 과거 음주 운전 및 폭행 사건 논란으로 자숙 중인 전 멤버 강인을 두둔했다. 가수 김호중이 음주 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상황에 나온 발언이라 논란이 일고 있다.

이특의 발언은 지난 26일 서울 모처에서 열린 려욱과 아리의 결혼식에서 나왔다.

온라인상에는 이날 결혼식 현장을 담은 여러 개의 영상 및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희철, 이특, 시원, 은혁, 신동 등 슈퍼주니어의 현 멤버들뿐 아니라 이전 멤버인 강인과 기범, 한경 등도 참석해 이목을 모았다.

특히 이날 사회를 맡은 이특은 “여러분들은 지금 활동보다 자숙을 더욱 길게 한 강인의 모습을 만나보고 계신다”고 강인을 언급했다 이어 “강인이에게 용서를 부탁드린다. 활동기간 5년에 자숙 기간 15년을 겪고 있는 강인의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또 이특은 “행복하고 좋은 날이니까 안아주시고 사랑주시고 강인이도 먹고 살 수 있게 많이들 도와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하객들은 이특의 발언에 대해 박수로 화답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반응은 차가왔다. “그 좋은 날을 빌어서 왜 범죄자를 두둔하는거냐”, “결혼식장이 해명식장이냐”, “범죄가 한두 건이냐고”, “자숙할만 하니까 한 거 아닌가?” 등의 부정적 여론이 우세했다.

슈퍼주니어 려욱 결혼식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슈퍼주니어 려욱 결혼식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앞서 강인은 2009년 음주 후 행인과 폭행 시비로 도마에 올랐다. 같은 해 10월에는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켜 벌금 800만원의 약식명령을 선고받아 활동을 중단했다.

군 복무 이후 슈퍼주니어 정규 6집으로 복귀한 강인은 지난 2016년 5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외에도 강인은 예비군 훈련 무단 불참, 여자친구 폭행 논란 등에 휩싸여 결국 2019년 팀에서 탈퇴했다.

강인. 디어유 캡처

강인. 디어유 캡처

SM엔터테인먼트 자회사인 IT 개발사 디어유에 따르면 강인은 28일 팬과 아티스트가 1대1 형태로 프라이빗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유료 소통 플랫폼인 ‘버블’을 시작한다.

이에 일각에서는 강인이 연예계로 복귀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