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삼성맨’ 박병호, 새 등번호 59번 단다…1군 훈련 돌입

중앙일보

입력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로 출근해 선수단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로 출근해 선수단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KT 위즈에서 삼성 라이온즈로 전격 이적한 박병호(38)가 1군 선수단으로 합류했다. 새 등번호로는 59번을 택했다.

전날 오재일과 트레이드된 박병호는 29일 정오 즈음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로 도착했다. 개인 차량으로 이동한 뒤 선수단과 만났고, 곧바로 훈련 준비를 시작했다. 이날 삼성은 오후 6시 30분부터 키움 히어로즈와 맞대결을 벌인다.

2022년부터 KT에서 뛴 박병호는 올 시즌 타격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주전 1루수를 문상철에게 내주면서 자리를 잃었고, 입지 문제로 구단과 각을 세웠다. 최근에는 구단 관계자와 만나 트레이드 및 방출을 논의했고, 삼성과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박병호는 오후 2시부터 1군 선수단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오후 4시 즈음에는 이적 기자회견도 진행한다. 삼성 관계자는 “박병호가 새 등번호로 59번을 달았다”고 설명했다. 박병호는 이전까지 주로 52번을 달고 뛰었다.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한편 박병호와 트레이드된 오재일은 전날 키움전을 마친 뒤 짐을 정리했다. 박병호처럼 곧바로 두산 베어스전이 예정된 잠실구장으로 이동해 KT 선수단을 만난다.

전날 경기에서 오재일은 2-4로 뒤진 9회말 대타로 나와 좌중월 솔로홈런을 때려냈다. 지난 18일 대구 한화 이글스전 8회 중월 솔로포 이후 모처럼 손맛을 봤지만, 이 홈런은 삼성에서 그린 마지막 아치가 됐다.

경기 직후 트레이드 사실을 전달받은 오재일은 쉽게 마음을 추스르지 못한 채 동료들과 작별을 나눴다. 이날 인터뷰는 정중히 사양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