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왜 제일 못사는지 알겠다"던 道간부, 6일만에 사직 철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갑질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21일 사직서를 낸 전북자치도 간부 A씨 SNS 캡처. 전북자치도는 이틀 만에 사직서를 수리했으나, A씨는 지난 27일 사직 철회서를 제출했다.

갑질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21일 사직서를 낸 전북자치도 간부 A씨 SNS 캡처. 전북자치도는 이틀 만에 사직서를 수리했으나, A씨는 지난 27일 사직 철회서를 제출했다.

'갑질 의혹' 2급 간부…도, 감사 착수 

갑질 의혹이 제기된 전북특별자치도 50대 고위 간부가 사직서를 낸 지 6일 만에 철회했다. 도 내부에선 "각자 자리에서 묵묵히 맡은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직원을 기만하고 사기를 떨어뜨리는 처사"라고 했다.

29일 전북자치도에 따르면 도 2급 공무원 A씨는 지난 27일 도에 사직서 철회서를 제출한 뒤 연차 휴가를 냈다. 도는 29일 A씨를 총무과로 대기 발령할 방침이다. 최병관 도 행정부지사는 지난 2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직한 공무원은 행정안전부·감사원·검찰 등 5개 기관의 '비위 면직 조회'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당사자가 사직 철회 의사를 밝히면 다시 돌아올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가 직에 미련이 남은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갑질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해 달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도 감사위원회는 A씨가 복귀하는 대로 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A씨의 사직서 철회와 관련해 전북자치도 소속 공무원이 지난 27일 내부 게시판에 익명으로 올린 글. 사진 독자

A씨의 사직서 철회와 관련해 전북자치도 소속 공무원이 지난 27일 내부 게시판에 익명으로 올린 글. 사진 독자

"전북, 왜 제일 못사는지 알겠다" SNS도 논란  

전주 출신으로 정부 한 산하 기관 차관급 간부를 지낸 A씨는 지난해 7월 도 공모를 통해 임기 2년 개방형 직위(이사관)에 임명됐다. 갑질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21일 사직서를 냈고, 이틀 뒤 수리됐다. A씨가 암 말기인 어머니를 요양병원에 모시기 위해 하루 연가를 낸 모 과장에게 '인사 조처하겠다'고 하고, 여직원이 육아 문제로 연차 쓰는 것을 문제 삼았다는 게 의혹의 핵심이다. 이에 대해 A씨는 도 수뇌부에 "음해"라며 "개인 사정 때문에 업무 진행이 느려 긴장감 있게 일에 집중해 달라고 얘기했다"는 취지로 항변했다고 한다.

이와 함께 A씨는 본인 소셜미디어(SNS) 프로필에 "전북이 왜 제일 못사는 도인지 이제 알겠다. 진정성! 일 좀해라! 염치없이 거저 가지려 그만 좀 하고!"라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에 전북자치도공무원노조는 성명을 내고 "헛소리"라며 A씨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전북자치도 한 공무원은 지난 27일 내부 게시판에 익명으로 "앞으로 영원히 전북을 향해 소변도 보지 않을 것처럼 희대의 명언을 남기셨던 분이 되돌아온다뇨"라며 "저에게는 평생직장이 누군가에게는 다니고 싶으면 계속 다니고 힘들면 언제라도 당장 그만둘 수 있는 한낱 아르바이트에 불과했나 보다"라고 적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지난달 23일 도청에서 '민생 살리기 특별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지난달 23일 도청에서 '민생 살리기 특별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김관영 지사 "문제 확인되면 조처" 

이와 관련, 김 지사는 지난 23일 간부회의에서 "갑질은 개인을 멍들게 하고 조직을 병들게 한다"며 "사실관계가 다른 점은 도민께 소명할 것이고, 문제가 확인된 부분은 조처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