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탄 여객기 전쟁터 착륙할 수도…민간 덮친 'GPS 교란' 공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4면

 지난 4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한 운전자가 사용하는 스마트폰 앱인 웨이즈가 현재 위치로 레바논 베이루트 인근을 가리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4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한 운전자가 사용하는 스마트폰 앱인 웨이즈가 현재 위치로 레바논 베이루트 인근을 가리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레바논 여성 라얀(28)은 지난달 데이팅앱이 추천한 이성 프로필에 놀랐다. 자신처럼 베이루트에 산다는 34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남성이 이스라엘 군복을 입고 소총을 든 사진을 올려서다. 위성정보시스템(GPS) 오류로 앱이 이스라엘 지역을 베이루트로 인식하면서 이스라엘 제대 군인 남성을 추천해 생긴 일이었다.

#지난 3월 그랜트 섑스 영국 국방장관이 탄 공군기가 폴란드에서 영국으로 가던 중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인근에서 GPS 방해를 받았다. 조종사들은 30분 넘게 GPS 도움없이 비행해야 했다. 영국 국방부 관계자는 더타임스에 “민간 항공기였다면 많은 이들의 생명이 위험할 뻔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등에서 격화된 GPS 전자전이 민간에까지 피해를 주고 있다. GPS는 인공위성을 통해 지상에 있는 물체의 위치·고도·속도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위성항법시스템(GNSS)의 일종으로 미국이 운영 중인 시스템이다. 러시아(글로나스)·유럽(갈릴레오)·중국(베이더우)도 자체 GNSS를 운용하고 있다.

지난 2022년 러시아 해군의 칼리닌그라드함이 흑해 크림반도의 세바스토폴항 인근을 항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022년 러시아 해군의 칼리닌그라드함이 흑해 크림반도의 세바스토폴항 인근을 항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최근 GNSS의 오류가 급증해 잘못된 좌표로 운항하는 선박과 항공기가 늘어나고 있다. 해운전문매체 로이드 리스트의 브리짓 디아쿤 데이터 분석가는 미국 공영라디오 NPR에 “GNSS와 선박자동식별시스템(AIS) 오류가 발생한 선박이 흑해와 동부 지중해에서 급증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유조선 충돌로 인한 기름 유출 같은 재앙이 벌어질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조종사 눈만 의존하는 ‘아찔한 비행’ 속출

지난 2010년 4월 핀란드 국영 항공사 핀에어 소속 여객기가 핀란드 헬싱키 국제공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010년 4월 핀란드 국영 항공사 핀에어 소속 여객기가 핀란드 헬싱키 국제공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찔한 비행’도 속출하고 있다. 지난달 핀란드 국영 항공사 핀에어 소속 항공기 2대가 에스토니아 타르투 공항에 접근하던 중 GNSS 문제로 헬싱키로 회항했다. 1월엔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영국 런던으로 향하던 브리티시항공 여객기가 러시아가 점유 중인 크림반도에 잘못 착륙했다.

전파방해 추적 업체인 GPS잼은 지난해 8월부터 지난 3월까지 라이언에어(2300편), 위즈에어(1400편), 브리티시항공(82편) 등이 GNSS 방해를 겪었다고 분석했다. 모하메드 아지즈 레바논 중동항공 컨설턴트는 “GNSS가 없으면 조종사는 눈과 관제탑 지시에만 의존하는 위험한 착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생 생활이 마비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GNSS를 기반으로 한 내비게이션·차량공유·배달·데이팅앱이 먹통이 되면서다. 지난달 초 이스라엘 텔아비브 일대는 내비게이션, 대중교통 전자결제 작동이 멈추고, 배달·택시 앱도 먹통이 됐다. GNSS에 텔아비브 대신 레바논 베이루트 일대 지도가 떴기 때문이다. 이란의 미사일·드론 공격을 막기 위해 이스라엘군이 벌인 교란 작전으로 인한 혼선이었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GNSS 혼란은 주로 러시아와 이스라엘 주변에서 발생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가 항로 추적 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최근 6개월 중 신뢰할 수 없는 GNSS 신호를 지속해서 받은 인구는 약 4000만 명에 달했다. 지역으론 러시아와 인접한 발트해 연안, 우크라이나 전쟁이 벌어지는 흑해, 이스라엘을 비롯해 인접국인 레바논, 이집트 등에서 심했다. 터키, 이란, 파키스탄, 미얀마 등에서도 GNSS 방해 사례가 나타났다. 대부분 전쟁이나 국지적 군사 충돌이 있는 곳이다.

美 첨단 미사일, 러 전파방해에 ‘무용지물’ 

지난해 3월 우크라이나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바흐무트 인근에서 러시아군 진영을 향해 곡사포를 발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해 3월 우크라이나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바흐무트 인근에서 러시아군 진영을 향해 곡사포를 발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러한 경향은 최근 전자전이 전황을 뒤집는 게임 체인저로 부상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GNSS로 적의 위치를 파악해 정밀 타격하는 유도 미사일과 드론이 전자전에 의해 무력화되고 있어서다. 대표적인 게 ‘스푸핑(Spoofing)’이다. GNSS 시스템에 가짜 신호를 보내 미사일과 드론이 엉뚱한 곳으로 위치를 파악하게 하는 기술이다.

GPS 기능이 달린 미국의 엑스칼리버 유도탄. 사진 위키피디아

GPS 기능이 달린 미국의 엑스칼리버 유도탄. 사진 위키피디아

스푸핑은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가 공세를 펼치는 원동력이란 평가를 받는다. 대니얼 패트 허드슨 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지난 3월 미 의회에서 “러시아 스푸핑으로 우크라이나가 쓰는 미군 엑스칼리버 유도미사일 적중률이 70%에서 6%로 급감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전파방해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엑스칼리버는 전장에서 퇴출됐고 고속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도 사실상 무용지물”이라고 전했다. 이스라엘도 이란의 미사일 공격 등에 맞서 스푸핑을 적극적으로 쓰고 있다.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GPS 교란은 방어 전략에 필수”라고 말했다.

스푸핑은 어려운 기술이 아니다. 스푸핑 전파를 생성하는 스푸퍼는 컴퓨터로 만든 무전기인 소프트웨어 정의 라디오(SDR)와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만 있으면 손쉽게 할 수 있다. SDR은 온라인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문제는 스푸퍼 사용이 급증함에 따라 작전지역에서 수백㎞ 떨어진 민간 지역마저 피해를 본다는 점이다. 이갈 운나 전 이스라엘 국가사이버국 국장은 WP에 “스푸핑이 (미사일 방어에) 효과적이지만 부작용도 크다”며 “베이루트와 카이로 공항이 주로 피해를 본다” 고 말했다.

“위성 교란 5일이면 81조 손실”

지난 21일 이스라엘 하이파항에 한 컨테이너선이 정박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21일 이스라엘 하이파항에 한 컨테이너선이 정박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전자전이 생활 불편을 넘는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단 우려도 나온다. 위치를 잘못 인식한 미사일과 드론이 민간인을 타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경제적 피해도 가중될 수 있다. 뉴욕타임스는 “GPS 및 위성신호 교란이 지속되면 통신·전력·방송·금융시장 등이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 컨설팅 기업 런던이코노믹스(LE)는 영국에서 위성신호가 5일 이상 교란될 경우, 63억 달러(약 81조원) 이상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각국에선 GNSS 결함 보완에 나서고 있다. 지상 송신국에서 발사된 전파로 정밀한 위치와 시각정보를 파악하는 지상파항법시스템(eLoran)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기술이 앞선 미국과 러시아, 영국과 중국 등도 시범 운용이나 송신국 구축 단계에 머무르고 있다.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의 토머스 위딩턴 박사는 “아직 일상생활에서 GNSS를 대체하기는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