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큰손’ UAE 대통령 왔다, 이재용·최태원·정의선 총출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후 국빈 방한한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 서울 종로구 창덕궁 부용지 인근을 산책하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후 국빈 방한한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 서울 종로구 창덕궁 부용지 인근을 산책하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국빈 방한한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 친교 행사 및 만찬을 함께했다. UAE 대통령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왕세제 시절 한국을 다섯 차례 방문했으며 2019년 문재인 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적이 있지만, 대통령 자격으로 한국에 온 적은 없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무함마드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만나 첫 일정으로 창덕궁 후원을 함께 찾은 뒤 인근 정원인 부용지 일대를 산책했다. 이어 궁중무용 ‘학연화대무(鶴蓮花臺舞)’를 관람했다. 대통령실은 “공연은 국조(國鳥)가 있을 정도로 새를 좋아하는 UAE의 문화와 관습을 존중하고 공감하는 의미에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창덕궁에서 차담을 한 뒤 청와대 영빈관에서 만찬을 했다. 윤 대통령은 “무함마드 대통령이 UAE 정상 최초로 국빈 방한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번 방한을 통해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무함마드 대통령은 윤 대통령 부부에 사의를 표하고, 방한 일정과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고 한다. 만찬에는 김건희 여사도 참석했다.

앞서, 이날 오전 무함마드 대통령이 탑승한 UAE 대통령기가 우리나라 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하자 한국 공군 전투기 ‘F-15K’ 4대가 호위를 하며 서울공항 도착을 안내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무함마드 대통령의 이번 방한은 지난해 윤 대통령의 UAE 국빈 방문에 대한 답방이기도 하다. UAE는 지난해 1월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 당시 300억 달러(40조7800억원) 규모의 투자 약속을 한 바 있다. 양측은 총 48건의 MOU를 맺기도 했다

이틀 일정으로 방한한 무함마드 대통령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과의 친교 일정에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재계 총수들과 만났다. 서울 시내 호텔에서 진행된 면담에는 이재용 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이규호 코오롱 부회장, 구본상 LIG 회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1시간가량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1세션에선 UAE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기업들이 추가 협력 방안 등을 설명했고, 총수들은 각 그룹의 주력 사업을 중심으로 첨단 기술과 방산·에너지·건설 등의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한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이어진 2세션에서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조만호 무신사 총괄대표 등 각 산업계 대표 기업인과 면담했다.

양국 정상은 29일 공식 회담을 한다. ▶전통적 에너지 및 청정에너지 ▶평화적 원자력 에너지 ▶경제와 투자 ▶국방과 국방기술 등 네 가지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UAE는 탄소·쓰레기·자동차가 없는 도시를 목표로 마스다르 시티를 개발하고 있고, 아즈반 태양광 사업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윤 대통령의 UAE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협력 분야가 에너지·방산뿐 아니라 수소·바이오·스마트팜·디지털 전환·메타버스 등으로 다변화된 만큼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추가 협력 방안 등이 회담의 주제가 될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