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채상병 사건 이첩 당일 국방장관과 세차례 통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2면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 수사단의 ‘채수근 상병 변사 사건’ 조사 기록이 경찰에 이첩된 직후인 지난해 8월 2일 정오쯤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과 세 차례 통화한 사실이 28일 파악됐다.

중앙일보가 확보한 이 전 장관의 지난해 8월 통화 내역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 2일 개인 휴대전화로 낮 12시 7분, 43분, 57분 등 세 차례 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다. 첫 통화 시점은 채 상병 사망과 관련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등 지휘관 8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자로 보는 해병대 수사단의 조사 기록이 경북경찰청에 이첩된 직후다. 4분 5초간의 첫 통화를 끝낸 윤 대통령은 32분 뒤 다시 전화를 걸었다. 이 통화는 13분 43초간 이어졌는데, 그 사이에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이 보직 해임을 통보받았다. 마지막 통화도 윤 대통령이 전화를 걸었고, 통화 시간은 53초였다. 이 전 장관은 당시 우즈베키스탄 출장 중이었다.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은 지난해 8월 8일에도 오전 7시 55분부터 33초간 통화했다. 경북경찰청에서 이첩받은 채 상병 사망 관련 수사 기록을 국방부 조사본부에 재검토 맡기기로 결정하기 전날이다.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의 통화 사실만 확인됐을 뿐,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는 분명치 않다. 다만 통화 사실이 확인된 만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가 용산 대통령실로 향하는 속도는 빨라질 전망이다. 이 전 장관 측은 “대통령과의 통화 내역 공개가 적법한지 의문이고, 통화 여부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이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적도, 그 누구로부터 (임성근 전) 사단장을 (혐의자에서) 빼라는 말을 들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