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 안정" 한목소리…오염수 넘어 중·일 '대화 기운' 무르익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과 중국 정상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등을 둘러싼 이견을 확인하면서도 ‘전략적 호혜 관계’를 강조하며 대화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26~27일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와 리창 중국 총리. [중앙포토]

26~27일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와 리창 중국 총리. [중앙포토]

27일로 예정된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리창(李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26일 1시간 가량 회담했다.

기시다 총리는 직후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전략적 호혜 관계의 포괄적인 추진과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관계 구축이라는 큰 방향성에 따라 다양한 과제와 현안에 대해 진전을 도모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지난해 11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나 ‘전략적 호혜 관계’를 기반으로 대화에 나서기로 했던 점을 부각하면서다. 양 측의 회담은 오후 6시15분부터 3국 정상회의 환영 만찬 장소인 서울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이뤄졌다.

다만 기시다 총리는 예민한 현안을 둘러싼 양국 간 이견이 여전했다는 점도 숨기지 않았다. 오염수 방류와 관련, 기시다 총리는 리 총리에게 “일본산 식품 수입 규제 즉시 철폐를 재차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APLS(다핵종 제거설비) 처리수에 대해서는 전문가를 포함한 양국 간 의사소통이 진전되고 있다는 점을 평가했다”고 양국 간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함께 이뤄지고 있는 모니터링을 언급하며 리 총리에게 “중국을 포함한 관심국의 이해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지지통신은 양국 정상이 이번 회담을 통해 양국이 첨예하게 대립해오던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실무 레벨에서의 협의를 가속화하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전했다.

대만해협 문제도 언급한 일본

서울에서 26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한일중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서울에서 26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한일중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기시다 총리는 출국 전 예고한 대로 리 총리를 상대로 중국이 ‘핵심 이익’으로 여기는 대만해협 문제 등도 직접 언급했다. 기시다 총리는 “센카쿠 제도(중국명 댜오위댜오)를 둘러싼 정세를 포함해 동중국해 정세나, 중국에 의한 일본 주변에서의 군사 활동이 활발해지는 데 대한 심각한 염려를 재차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EEZ)에 중국이 설치한 부표의 즉시 철거도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은 우리나라(일본)를 포함한 국제 사회에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회견 말미에 리 총리에게 직접 교류 확대를 제안했다는 설명도 보탰다. “일·중 고위급 경제 대화나 고위급 인적 문화 교류 대화를 활용해 협력이나 국민 교류 확대를 진행시키자고 제안했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일본산 소고기 수출 재개, 쌀 수출 확대 등에 대한 조정을 하고 싶다고 제안했다고 소개했다. 기시다 총리는 그러면서 “대국적인 방향을 확인하고, 여러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어 의미 있는 회담이 됐다”는 평가를 남기기도 했다.

리 총리 “안정적 관계 구축 희망”

중국 측 역시 차이를 부각하기보다는 관계 관리에 방점을 찍는 듯 했다. 리 총리는 이날 회담 모두 발언에서 다양한 현안을 둘러싼 갈등을 의식한 듯 “오해를 관리해 건설적, 안정적 관계 구축에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을 계기로 일본에서는 일·중 간 ‘대화의 기운’이 감돌기 시작했다는 평가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공산당 대외부장이 오는 28일 일본을 방문해 자민당과 입헌민주당 간부와의 회담을 조정 중이라고 보도했다. 류 부장은 왕이(王毅) 외교부장의 후임으로도 거론되는 인물이다.

닛케이는 류 부장의 방일이 “정당 간 교류 활성화 목적”이라고 설명하면서도 중국 정부가 일본과 대화에 나서는 것은 “대중 억지를 노린 미·일 공조 경계를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는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한·일 등 동맹국 관계가 흔들릴 수 있다는 판단이 깔려있다는 얘기다. 닛케이는 “트럼프의 ‘재등판’에 대비해 중국이 일본과 거리를 좁히려 한다”는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발언을 전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