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 전공의, 尹에 편지…"자긍심 갖던 우리가 왜 사직서 냈을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대한응급의학의사회 이형민 회장과 응급의학과 사직전공의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달할 편지와 책을 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대한응급의학의사회 이형민 회장과 응급의학과 사직전공의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달할 편지와 책을 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응급의학과 사직 전공의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를 통해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의료의 최전선에서 자긍심을 갖고 일해 나가던 젊은 의사들이 왜 가장 먼저 사직서를 제출했는지 살펴봐 달라"고 호소했다.

이형민 대한응급의학의사회장과 응급의학과 사직 전공의 2명은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민원실을 통해 윤 대통령에게 편지와 응급의학과 의사 54명의 수기집 '응급실, 우리들의 24시간'을 전달했다.

이들은 편지를 통해 "밤과 낮을 가리지 않고 환자와 대면해왔던 젊은 의사들이 사직 의사를 밝히고 병원을 떠난 지도 100일이 가까워지고 있다"며 "사태 이전 의료 현장에서 직접 뵙고 말씀드릴 기회가 없었다는 것에 깊은 유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 전 서울역 전광판에 걸려 있던 공익 광고를 보았다"며 "지하철과 라디오, 하물며 영화관에서도 같은 광고를 마주할 수 있었고, 국민을 위한 의료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는 내용이 몇 번이고 흘러나오는 광고에서 정부의 의료 개혁에 대한 의지가 굳건함을 느꼈다"고 했다.

이들은 "의료 현장은 전광판 위가 아닌 환자의 곁에 있다"고 강조하면서 "환자들조차 공공과 지방의 의료를 신뢰하지 못하고 서울로 발을 옮기고 있는 지금 이 시기에 환자와 의료진이 쌍방 신뢰할 수 있는 진료와 교육 환경,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조성되지 않는다면 정부가 지향하는 의료개혁의 방향대로는 이뤄질 수 없다"고 했다.

또 "젊은 의사들은 명확한 원칙과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근거 하에 정책의 방향을 결정하기를 바라며 원점 재논의를 요청 드려왔다"며 "환자의 곁에서 지속적으로 의료진이 최선을 다할 수 있기를 바랐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건 없는 반대가 아닌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주기를 바랐기 때문으로 정부에 대한 반기도, 아집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의사는 환자 곁에 있을 때 그 진가를 발휘한다"며 "대통령께서도 국민의 한 사람인 의사의 진솔한 목소리를 들어주시어 넓은 아량으로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는 지도자의 진가를 보여주십사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