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다시 엔터사업 뛰어드나…'A20 엔터테인먼트' 상표 출원

중앙일보

입력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뉴스1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뉴스1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엔터테인먼트 상표를 출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특허정보검색서비스 키프리스에 따르면 이 전 총괄의 개인회사 블루밍그레이스는 지난 3일 'A20 Entertainment'(A20 엔터테인먼트) 상표를 출원했다.

블루밍그레이스는 상표를 09류, 25류, 28류, 35류, 36류, 38류, 39류, 41류, 42류, 43류, 44류, 45류 등의 상품 분류로 등록했다. 이 분류에는 연예오락업, 비디오게임장치, 광고업, 부동산업, 의류, 운송업, 디자인업, 식음료 제공서비스업 등이 포함된다.

이 전 총괄은 지난해 3월 SM과 경영권 분쟁 끝에 회사를 떠난 후 개인회사 블루밍그레이스를 설립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프로젝트 활동을 해왔다. 경업 금지 조항 때문이다.

이 전 총괄은 지난해 2월 하이브와 SM 주식 매매 계약을 체결했는데, 여기에 경업 금지 조항이 포함됐다. 경업금지는 주식이나 사업을 매각한 사람이 동일 업종 사업을 일정 기간 못하게 하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이 전 총괄이 'A20 엔터테인먼트' 상표를 국내 상표로 등록해 눈길을 끈다. 상표는 현재 출원 상태로 심사는 완료되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