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다큐 봤나, 남친 떠나라"…'용준형 열애' 현아에 악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현아, 용준형.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현아, 용준형.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버닝썬 게이트’를 재조명한 BBC뉴스 코리아의 다큐멘터리 공개 이후, 그룹 비스트(하이라이트) 출신 용준형과 공개 연애 중인 가수 현아에게 악성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21일 현아의 인스타그램 등에는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현아를 비판하는 댓글이 잇따라 달리고 있다. 이 중 상당수는 해외 네티즌들이 영어로 남긴 것이었다.

용준형은 지난 2019년 정준영이 공유한 불법 동영상을 본 사실이 있다고 인정한 후 그룹 하이라이트에서 탈퇴한 바 있다.

해외 네티즌들은 “BBC 다큐멘터리를 봤나. 당신 남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다”, “어떻게 버닝썬에 연루된 남자와 자랑스럽게 데이트할 수 있는지 정말 이해할 수 없다”, “현명하게 생각해라”, “제발 그 남자를 떠나”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일본어와 중국어로 된 댓글도 있었다.

특히 그룹 카라 멤버였던 고(故) 구하라가 버닝썬 사태 당시 경찰과 유흥업소간 유착 의혹을 밝히는 데 도움을 줬다는 내용이 다큐멘터리에서 다뤄진 것과 관련해 현아에게 “구하라를 이렇게 배신하다니 믿을 수 없다”, “당신은 여성의 편이 아니다”라는 등의 댓글을 남기며 비판하는 해외 네티즌들도 있었다.

다만 일부 해외 네티즌은 “현아는 이 버닝썬 사태와 관련 없지 않나. 현아의 남자친구 역시 감옥에 다녀온 것도 아니고 범죄자도 아니다. 현아에 대한 비난을 멈추고 자신의 삶을 살길 바란다”라고 댓글을 남기며 현아를 옹호하기도 했다.

현아 측은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BBC뉴스코리아의 다큐멘터리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의 한 장면. 사진 BBC 유튜브 영상 캡처

BBC뉴스코리아의 다큐멘터리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의 한 장면. 사진 BBC 유튜브 영상 캡처

BBC뉴스코리아는 지난 19일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다. 다큐멘터리에 출연한 강경윤 SBS 기자는 2019년 버닝썬 게이트 취재 당시 구하라가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강경윤 기자는 버닝썬 사태 핵심 인물인 가수 승리, 정준영, 최종훈의 단체 카톡방을 처음 폭로한 바 있다.

승리는 상습도박, 성매매, 성매매알선 등의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을 확정받고 지난해 2월 출소했다. 정준영은 2016년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징역 5년을 선고받았고 지난 3월 만기출소했다.

아울러 최종훈은 2년 6개월의 형기를 채우고 2021년 11월 만기 출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