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무에서 강속구 뿌리는 김윤수… 박진만 감독 "전역하면 선발로"

중앙일보

입력

군입대 전인 2021년 역투하는 삼성 라이온즈 김윤수. 뉴스1

군입대 전인 2021년 역투하는 삼성 라이온즈 김윤수. 뉴스1

박진만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군복무중인 파이어볼러 김윤수(25)를 선발로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진만 감독은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KT 위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상무에서 복무중인 우완 김윤수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박 감독은 "내가 대행을 맡으면서 구원투수로 나서던 김윤수를 선발투수로 기용했었다. 로테이션 선수들이 잘 돌고 있지만, 여름이 되면 체력적으로 관리를 해줘야 한다. 김윤수의 몸 상태가 잘 유지된다면 선발의 한 축을 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윤수는 지난해 1월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고 입대했다. 올해 7월 15일 전역 예정인 김윤수는 재활을 거치고 올 시즌 시속 150㎞대 빠른 공을 던지면서 활약하고 있다. 올 시즌 8경기 중 한 경기를 제외하면 5이닝 이상 던지면서 5승 1패 평균자책점 1.71을 기록했다. 강속구 투수가 부족한 삼성으로선 김윤수의 복귀가 기대된다.

입대 전 선발로 나서긴 했지만, 최고 시속 156㎞의 빠른 공을 던졌던 김윤수는 마무리 후보로도 꼽혔다. 한화 이글스 김범수(29)와 형제로도 잘 알려져 있다. 박진만 감독은 "김윤수도 수술을 받은 뒤 왼손 이승현처럼 선발로 들어가면서 이닝을 소화하면서 제구가 좋아지는 것 같다"며 기대를 아끼지 않았다. 이어 "박치왕 상무 감독님이 윤수를 믿어서인지 많이 던지더라. 몸 상태는 잘 체크해야 할 것"이라며 웃었다.

한편 삼성은 19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선발 이호성이 대량실점하면서 무너졌다. 박진만 감독은 "매일, 매순간 컨디션이 좋을 순 없다. 안 좋았을 때의 운영 능력을 보강해야 할 것 같다"며 "19일 경기에서 많은 걸 느꼈을 것이다. 좀 더 강하게 커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포수 강민호를 함께 바꾼 데 대해선 "분위기나 볼배합 등 여러 가지를 고려했다. 재정비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박 감독은 "항상 많은 실점을 한 게 아니고, 하루를 쉬었다. 선수들이 빨리 잊지 않을까 싶다. 그 전의 좋은 분위기로 갈 수 있도록 선수들이 잘 준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팬들도 계시고 홈 경기라 그런 경기를 자주하면 안 되지만, 투수 운영 측면에선 차라리 나은 경기였다"고 했다.

올 시즌 삼성은 역전패가 제일 적고, 역전승이 제일 많다. 박진만 감독은 "젊은 선수들이 잘 해주고 있다. 상하위 타선 모두 점수를 내고, 장타를 칠 수가 있는 선수들이 라인업에 들어있다. 상대 투수가 느끼기엔 압박감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삼성 외국인 투수들은 공교롭게도 홈 성적이 좋지 않다. 코너와 레이예스 모두 적응 과정에서 어려움을 호소했다. 박진만 감독은 "초반보다는 마운드 부분에 대해서는 어려움이 없는 듯 하다. 다른 구장도 한 번씩 던져봤다. 라이온즈파크에 대해 적응하지 못하는 것도 있었는데, 선수들에 맞춰 마운드를 관리해주기도 했다. 갈수록 괜찮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