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의원 등 대만 총통 취임식 참석에 뿔난 中 "동반자 관계 역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0일 대만 총통부 앞에 마련된 무대에서 라이칭더 신임 총통이 취임 연설 중 주먹을 굳게 쥐어 올리고 있다. 사진 대만 총통부

지난 20일 대만 총통부 앞에 마련된 무대에서 라이칭더 신임 총통이 취임 연설 중 주먹을 굳게 쥐어 올리고 있다. 사진 대만 총통부

중국 정부가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에 조경태 한-대만 의원친선협회장 등이 참석한 것을 항의했다.

주한중국대사관 대변인은 21일 공식 웨이신 계정에 성명을 내고 "한국 국회의원의 중국 대만 지역 무단 방문에 단호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규탄과 항의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등이 중국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20일 이른바 '대만 지도자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대만을 방문하고 관계자들을 만났다"며 "이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한중 수교 코뮈니케 정신을 노골적으로 위반하고 '대만 독립' 분열 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는 등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 역행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만 문제는 순전히 중국의 내정이자 중국의 핵심 이익 중 핵심"이라며 "세계에는 하나의 중국만이 있고 대만은 중국 영토의 불가분의 일부로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중국 전체를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 정부"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합의와 국제관계의 기본 준칙이며 한중 양국 수교와 발전관계의 전제조건이자 기초"라며 "중국은 한국과 대만 간 어떠한 형태의 공식 왕래도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또 "우리는 한국 측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며 어떤 식으로든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고, 어떤 식으로든 '대만 독립' 분열 세력을 지지하지 않으면서 중한 관계의 대국을 수호하기 위해 실질적인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한다"라고도 했다.

대만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0일 열린 취임식에는 51개국에서 모인 대표단과 해외 귀빈 500명 이상이 참석했다. 미국에서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측근인 라이언 디스 전 미국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부 부장관 등 전직 고위 공직자로 구성된 대표단이 대만을 방문했다.

한국에선 공식 대표단 없이 한-대만 의원친선협회장인 조경태 의원 등 일부 관계자들이 대만 정부 초청을 받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