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억 전액 현금 매입'…마동석, 청담동 고급빌라 주인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마동석이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 4' 흥행 감사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마동석이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 4' 흥행 감사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영화사 최초 '트리플 천만 관객'을 기록한 '범죄도시' 시리즈의 제작자이자 주연 배우 마동석(53)이 43억원짜리 빌라를 전액 현금으로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마동석은 2022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빌라 마크노빌 89평형을 43억원에 매입했다. 근저당권이 설정되지 않은 것으로 볼 때, 전액 현금으로 대금을 지불한 것으로 추정된다.

2008년 준공된 이 빌라는 지하 3층~지상 7층 규모고, 총 12가구가 있다. 전용면적은 265~325㎡ 등 대형 평형으로만 구성됐다. 가구당 주차는 4대까지 가능하며, 총 52대 주차할 수 있다. 24시간 경비요원이 상주하고, 지하엔 세대별 창고와 운전기사 대기실이 마련돼 있다.

압구정로데오역까지 도보로 5분 정도 소요되며, 청담동 일대를 한눈에 내다볼 수 있는 곳으로 알려졌다. 인근에 청담 초·중·고등학교가 있어 교육 환경이 좋은 것으로 평가된다.

앞서 마동석은 지난 2017년 강남구 논현동 논현동양파라곤 아파트 218㎡를 19억2500만원에 매입해 거주했다. 이후 마크노빌로 이사한 뒤, 지난해 중순 해당 아파트를 36억원에 매각해 17억원의 차익을 거뒀다.

한편 마동석은 피트니스 모델 출신 배우 예정화와 오는 27일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2021년 이미 혼인신고를 마쳤다.

마동석은 지난 16일 '범죄도시4' 천만 돌파 기념 감사 쇼케이스에서 "아내와 처음 만났을 때 제가 굉장히 가난했다"며 "조그만 방에 A4 용지 40~50장 붙여놓고 영화 기획만 했으니 참 이상한 사람이라 생각했을 것"이라고 회상했다.

이어 "제 이름이 알려지고 형편이 나아진 게 사실 얼마 안 됐다"며 "가난할 때부터 옆에서 지켜주고 아이디어도 내주고 도와준 아내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