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선생님께 드릴게 있어요"…어느 외국인 노동자의 감동 사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박현서 원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 박현서 원장 페이스북 캡처

충남 아산의 한 의사가 형편이 어려운 필리핀 이주노동자에게 부친 장례에 참석하라며 100만원을 건넸다가 8개월 만에 돌려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져 감동을 줬다.

사연은 아산에 위치한 현대병원 박현서 원장이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전해졌다.

박 원장은 지난해 9월 필리핀 이주노동자 A씨가 퇴원을 하루 앞두고 침대에 앉아 눈물만 흘리는 모습을 보게 된다. A씨의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갑자기 사망했는데, 장례를 치르기 위해 필리핀으로 귀국할 비행기삯이 없었던 것이다.

A씨의 아버지는 암 투병 중인 어머니를 돌보고 있었고, 동생들은 나이가 어려 A씨가 한국에서 보낸 돈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사연을 들은 박 원장은 A씨에게 선뜻 현금 100만원을 건네며 "필리핀 가서 아버지 잘 모셔라. (돈은) 내가 빌려주는 거다. 나중에 돈 벌어서 갚아라"라고 말했다. "내가 돈 빌려줬다는 얘기는 절대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말라"는 당부도 남겼다. 박 원장은 A씨의 치료비 역시 받지 않았다.

그 후 8개월이 지난 이날 낮, 박 원장은 진료 중 어떤 젊은 외국인이 '원장님께 꼭 드릴 게 있다'며, 진료실 밖에서 간호사와 실랑이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박 원장은 "낯익은 얼굴이길래 1분만 얘기를 들어주자 했는데, 두꺼운 봉투와 영문으로 된 편지를 살며시 내밀며 미안하다는 표정을 지었다"며 "그제야 나는 A씨가 잊지 않고 8개월 만에 돈을 갚으러 왔다는 걸 알고 눈물이 글썽여졌다"고 했다.

A씨는 1만원권 지폐 100장이 든 봉투와 영문으로 쓴 편지를 내밀며, 지난해 박 원장의 도움으로 아버지를 잘 보내드리고 다시 한국에 와 돈을 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너무 늦게 돈을 갚아서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람 사는 세상이다" "선한 마음은 늘 통하게 돼 있다" "한 사람에게 살아가는 힘을 줬다" "아무나 하지 못하는 귀한 마음이다" "굿 닥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