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패배’ 여파 당원 탈당 행렬에, 우원식 “아쉽고 서운해 그런 것”

중앙일보

입력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20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20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추미애 당선인의 낙선으로 일부 당원들의 탈당 선언이 잇따르는 것에 대해 “자신이 응원했던 후보가 이번에 당선되지 않아 매우 아쉽고 서운해 그런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10주기 영화 상영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는 그분들의 마음도 잘 품어 안고 열심히 개혁과 민생의 국회로 책임 의정을 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의원은 당 지도부에서 의장 선거 룰을 개정하겠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선 “당 지도부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설전을 벌인 정청래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선 “제가 얘기할 일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월호 10주기 추모 영화 상영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월호 10주기 추모 영화 상영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 의원은 세월호참사 10주기와 관련해선 “생명안전기본법을 꼭 통과시켜 이런 참사가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세월호는 생각만 해도 울컥울컥 한다”며 “2014년 세월호가 침몰하던 날 민주당 최고위원으로 현장에 갔는데 그 참사를 눈을 뜨고 볼 수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참사 11년이 됐는데 아직도 제대로 다 밝혀내지 못했다”며 “그 사이 이태원 참사가 벌어졌고 생명안전기본법이 통과됐다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의 참담함을 이태원 유가족이 느끼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이제 21대 국회가 마무리된다”며 “22대 국회에선 대구 참사, 이태원 참사, 오송 참사까지 이런 일이 똑같이 반복되고 진상규명이 되지 않고 책임자 처벌이 안 되는 사회가 되지 않게 작심하고 제대로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