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삼촌, 또 혼자 힘든 거 아니죠?" 중3 팬이 쓴 편지 화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성룡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성룡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는 중학생의 편지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20일 한 전 위원장 네이버 팬 카페인 '위드후니'에 따르면 전날 '한동훈 삼촌께 오늘 하루도 중3 ○○○ 올림'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중3 학생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한 전 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동훈 삼촌. 오늘 하루도 수고 많으셨어요. 삼촌 또 혼자 힘들어하신 거 아니죠? 밥은 잘 챙겨 드셨죠?"라고 적었다.

이어 "삼촌이 오늘도 행복한 하루를 보냈으면 해요. 저는 삼촌이 행복해서 오늘 하루가 행복했나 봐요"라며 "정말 그랬으면 좋겠어요. 삼촌이 힘들면 저도 힘들면 저도 힘든 거 같아요"라고 했다.

글쓴이는 "삼촌은 저에게 너무 소중한 존재이셔서 그런 거 같아요. 동훈 삼촌은 저의 생명의 은인과 같은 존재이기도 해요"라며 "그런 삼촌에게 저도 도움이 돼 드리고 싶어요. 삼촌 오늘도 잘 마무리하시고 내일 또 행복한 하루를 만들어 나가요"라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이후 자신의 글이 화제가 되자 "일어나보니 제가 기사에 나왔다. 삼촌을 걱정하는 제 마음 또 응원하는 마음이 전해진 것 같다"며 "작은 힘으로 꼭 힘내셔서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글을 남겼다.

한편 위드후니는 20일 오후 2시 30분 기준 가입자가 6만 9466명으로 7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