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7월14일은 국가기념일인 ‘북한이탈주민의 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4월 1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에 북한 주민들과 논을 일구는 소와 개가 보이고 있다. 뉴스1

지난 4월 1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에 북한 주민들과 논을 일구는 소와 개가 보이고 있다. 뉴스1

7월 14일이 국가기념일인 ‘북한이탈주민의 날’이 된다.

20일 행정안전부는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기념일로 지정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개정안을 21일 공포한다고 밝혔다.

7월 14일은 북한이탈주민의 법적지위와 정착지원 정책의 근간이 되는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1997년 7월 14일)된 날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월 16일 국무회의에서 북한이탈주민의 포용과 정착지원을 위해‘북한이탈주민의 날’ 제정을 주문했다. 이에 행안부는 통일부와 협의해 관련 규정 개정을 추진해 왔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전국적 또는 지역적 규모의 행사가 열린다.

통일부는 오는 7월 14일 '제1회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준비 중이다. 탈북과정에서 희생된 북한이탈주민들을 기억할 수 있는 기념물도 조성할 계획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7월 14일은 통일부 주관으로 북한이탈주민을 포용하고 북한이탈주민의 권익을 향상시키며, 남북주민 간 통합문화를 형성해 통일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날로 기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는 구글 클라우드의 생성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