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한항공 대표 "아시아나 합병 美 승인, 거의 다 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가 아시아나항공 합병에 대한 미국 측의 승인이 거의 끝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아시아나항공 화물 사업 매각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 경영진이 미국에서의 합병 검토 상황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관련 현재 미국 경쟁 당국의 승인만 남아있는 상태다. 사진 연합뉴스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관련 현재 미국 경쟁 당국의 승인만 남아있는 상태다. 사진 연합뉴스

우 대표는 지난 17일 중앙일보와 만나 “사실상 (합병에 대한) 승인이 난 것과 다름없다고 생각한다”며 “합병 관련 마지막 절차가 남은 미국의 경우 법무부(DOJ)가 소송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현재 양사의 합병은 기업결합 승인을 받아야 하는 14개국 중 미국을 제외한 13개국에서 승인을 마친 상태다. 미국의 경우 정확히는 승인 개념보단 합병 절차 검토 종결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미국 당국의 심사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한국 공정거래위원회의 강력한 시정조치 부과, 신규 항공사의 시장 진입 지원 등의 조치를 통해 미국 법무부(DOJ)를 설득하고 있다고 밝혀왔다. 공정위는 2022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을 조건부 승인하며, 경쟁 제한성이 있는 국내외 여객 노선의 운수권과 슬롯을 다른 항공사에 이전하고 운임 인상도 제한하도록 요구했다. 우 대표의 이번 발언으로 볼 때 아시아나항공 합병이 사실상 마무리 수순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우 대표는 최근 진행된 아시아나항공 항공 사업 부문 매각과 관련해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복수 입찰자가 참여하는 등 매각이 순조롭게 진행 중인만큼 좋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유럽 집행위원회(EC)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승인하면서 두 회사가 모두 운영 중인 인천-유럽 노선 4개를 신규 항공사에 넘기고, 아시아나의 화물기 사업 부문을 분리 매각할 것을 조건으로 걸었다.

이를 이행하기 위해 지난달 진행된 아시아나항공 화물 사업 매각 본입찰에는 에어프레미아, 이스타항공, 에어인천 등 저가 항공사(LCC) 3곳이 참여했다. 이들이 제출한 인수 희망 금액, 자금 마련 계획 등을 검토해 이르면 이달 중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될 계획이다. 또 인천-파리를 비롯해 로마·프랑크푸르트·바르셀로나 등 4개 노선에는 티웨이항공이 취항을 준비 중이다. 대한항공은 "현재 화물 사업 매각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DOJ와 이에 관해 긴밀히 협의 중인 상황이므로, 향후 심사가 긍정적으로 진행될 것을 기대한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한편, 대한항공은 올해 노조와 임금 협상을 진행하며, 향후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승인이 마무리되면 상여금의 50% 수준으로 직원들에게 축하금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더중앙플러스 추천 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