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세번째 10골∙10도움 해냈다...EPL 역대 6번째 대기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0골-10도움을 달성한 손흥민. EPA=연합뉴스

10골-10도움을 달성한 손흥민. EPA=연합뉴스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에서 개인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셰필드의 브래몰 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3~24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승점 3을 추가한 토트넘(승점 66)은 6위 첼시(승점 63)의 추격을 따돌리고 5위를 지켜내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진출권을 따냈다. 유로파리그는 UEFA 챔피언스리그보다 한 단계 아래의 유럽클럽대항전이다.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14분 데얀 클루세브스키의 선제 결승 골을 도우며 역사를 썼다. 득점에선 17골로 일찌감치 10개를 돌파한 손흥민은 이날 어시스트를 추가하며 10골-10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10골-10도움을 기록한 것은 2019~20시즌(11골 10도움), 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이어 통산 세 번째다. 10골-10도움을 다재다능한 공격수의 상징이다.

골 결정력은 뛰어나도 정확한 패스 능력을 갖춘 공격수는 드물기 때문이다. 올 시즌 토트넘의 주장을 맡은 손흥민은 무리해서 골을 노리기보단 동료들에게 패스를 내주는 팀플레이가 빛났다. EPL에서도 극소수의 레전드 공격수만이 이 기록을 이뤘다. 손흥민은 EPL에서 10골-10도움을 세 차례 이상 기록한 역대 여섯 번째 선수로 올라섰다.

손흥민에 앞서선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이상 5회), 에리크 캉토나, 프랭크 램퍼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로그바(3회) 등 다섯 명만이 이뤘다. 아시아 선수로는 손흥민이 최초다. 손흥민은 후반 43분 데인 스칼렛과 교체됐다. 한편,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은 리버풀 원정으로 치른 최종전에서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리그 12골 3도움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리그컵에서 넣은 1골까지 더하면 올 시즌 공식전 13골 3도움이다.

이날은 명장 위르겐 클롭(독일) 리버풀 감독의 고별전이었다. 2015년부터 리버풀을 이끈 클롭 감독은 EPL 우승 1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 1회, 리그컵 우승 2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1회 등 주요 대회 우승 트로피를 모두 들어 올렸다. 리버풀 홈 관중은 경기 전 클롭 감독에게 작별 인사를 하는 카드섹션을 했다. 일부 선수와 관중은 명장을 떠나보내야 한다는 아쉬움에 경기 후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