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헌법 수록 빠진 尹 기념사…이재명 "공약 안 지키는 건 범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박찬대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박찬대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44주년인 18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대선 공약이었던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들은 돈 10만 원을 빌릴 때도 그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제재받는데 국민 주권을 위임받는 대신에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은 사기죄보다도 더 엄중한 범죄 행위"라며 이날 윤 대통령의 기념사에서 헌법 전문 수록이 빠졌다는 것을 언급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께서 오늘 기념식에 참석해준 것은 참으로 감사한 일이나 한편으로 아쉬운 것은 대선 때 명백하게 공약했고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공약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서 한마디 말씀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헌법 전문 수록은 윤석열 정권이 출범하면서 대한민국 주권자들에게 분명하게 공식적으로 약속했던 것"이라며 "실천과 행동으로 그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시간은 얼마든지 있고 그 약속을 공식적으로 한 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다. 이제 그 약속을 지킬 때"라며 "반드시 헌법 전문에 수록해 다시는 국민들이 준 총칼로 국민을 집단 대량 살상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약속하셨으니 말씀하시든 안 하시든, 그 약속을 지키실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저희가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했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더 이상의 5.18 폄훼와 왜곡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며 강조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