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사망이라더니 온몸 멍투성이" 구치소서 숨진 50대,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구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50대 남성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유족이 “폭행 정황이 의심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새벽 4시 29분경 대구구치소 4인실에 수감 중이던 A씨(59)가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무면허·음주운전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수감 중이었다.

유족은 “전날 대구구치소로부터 A씨가 고혈압으로 숨졌다고 전해 들었다”며 “시신을 보니 온몸에 멍이 들어 있어 폭행 정황이 의심된다”고 했다.

유족은 A씨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건을 수사하는 대구지방교정청 대구구치소 특별사법경찰은 이날 병원 영안실에서 A씨 시신을 확인했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사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