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정훈 총선백서위원장 “윤석열·한동훈 둘 다 패배에 책임 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조정훈 총선 백서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3차 총선백서 특위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조정훈 총선 백서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3차 총선백서 특위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4·10 총선 참패 원인을 분석하는 총선백서특별위원회 위원장 조정훈 의원은 17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둘 다 (패배에) 책임 있다”며 “이건 기본이고 그냥 팩트”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은 본인이 책임 있다고 인정했기 때문에 비대위원장을 사퇴했고, 대통령도 ‘책임 있음을 실감한다’며 기자회견도 하시고 바꾸겠다 하신 것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패배) 책임은 모두에게 있고, 권한이 클수록 책임이 많다는 건 상식의 영역”이라며 “한 전 위원장 책임이 있고, 대통령실 책임이 있다. 목에 칼이 들어와도 얘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여기서 (책임 비율을 놓고) 누가 51이고 49냐는 것은 불가능한 수학이다. 의미가 없다”며 “책임은 있되, 저는 (특정인을) 공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과 면담 계획에 대해서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오고 상황실, 심층 면담, 장동혁 전 사무총장과 면담 일정을 다 마무리하고 한번 뵈려고 한다”면서 “5월 말, 6월 초 정도가 되지 않을까 예상하는데, 본인의 스케줄도 있으실 거고 최대한 정중히 면담을 신청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 전 위원장) 본인이 하고 싶은 얘기도 직설적으로 다 받고 그대로 다 백서에 적을 예정”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본인이 한 전 위원장 책임론을 거론하는 것을 두고 당 안팎에서 친윤계 당대표로 나서기 위한 포석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 ”제가 벌써 당대표급으로 올라갔나? 전 신입사원이라고 생각해서 이 당에 좀 기여해야겠다(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정치권 일각에서 조 의원이 총선백서에 ‘한동훈 책임론’을 명시해 한 전 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를 견제하고 본인이 ‘친윤’(친윤석열)계 당 대표로 출마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제가 벌써 당대표급으로 올라갔나”라며 “전 신입사원이라고 생각해서 이 당에 좀 기여해야겠다(는 것)”고 했다. 이어 “저는 친윤도, 비윤도 아니고 무윤”이라며 선을 그었다.

조 의원은 “친윤이라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와 식사와 술도 하고 전화도 수시로 해야 하는데, 태어나서 대통령하고 차 한잔 마셔본 적이 없다”며 “그렇게 치면 저는 ‘친한’(친한동훈)이다. 밥을 먹었으면 한동훈 전 위원장하고 더 많이 먹었다”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 ‘영부인 역할 말라’ 이건 국익 도움 안 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캄보디아 정상회담에 앞서 뺏 짠모니(Pich Chanmony) 캄보디아 총리 배우자와 환담 후 이동하며 각 나라의 전통의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 여사가 공식 석상에 등장한 것은 지난해 12월 윤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 귀국 행사 후 153일 만이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캄보디아 정상회담에 앞서 뺏 짠모니(Pich Chanmony) 캄보디아 총리 배우자와 환담 후 이동하며 각 나라의 전통의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 여사가 공식 석상에 등장한 것은 지난해 12월 윤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 귀국 행사 후 153일 만이다. 사진 대통령실

조 의원은 김건희 여사가 153일 만에 공개활동에 나선 것에 대해 “영부인의 역할이 그러면 집에서 옛날 표현대로 하면 밥하고 빨래하는 역할만 하는 게 맞나? 특히 국제 외교에서의 역할을 신중하게 하시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제2부속실을 빨리 설치해 리스크 관리를 할 필요 있다”며 “과거 행적들에 대한 국민들이 의혹을 알고 싶은 게 있다면 그대로 밝히고 사과할 부분이 있으면 사과하는 게 맞지만 사과했다고 ‘앞으로 남은 3년 동안 영부인 역할하지 말라’ 이럴 순 없다”고 했다. 이어 “이건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