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의 한동훈 저격 이유? 이준석이 꺼낸 '자유한국당 기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과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과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보수를 무너뜨리려고 했던 사람”이기 때문에 홍준표 대구시장이 반복해 저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홍 시장이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총선 말아먹은 애” 등 격한 표현으로 몰아세우는 이유를 묻자 “홍 시장이 한 전 위원장을 불편하게 생각한 지점 중 하나가 본인이 자유한국당 대표를 할 때 일이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 시절 자유한국당이 굉장히 어려울 때였는데 그때 홍 시장이 체감하기로는 본인 주변 인사들, 보수 전반 인사 등 거의 1000명 가까이 저인망식 수사를 했다고 하더라”며 “당시 당대표를 하던 홍 시장으로선 굉장히 불편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 전 위원장이 그런 수사를 할 때는 많은 사람이 ‘조선제일검’이런 말을 했지만, 46가지 혐의로 기소된 양승태 대법원장의 경우 모두 무죄가 났다”며 “이런 것들은 실제 사법체계가 비판받는 부분도 있겠지만 조금 과한 수사였다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홍 시장은 한 전 위원장을 믿을 수 없는 사람으로 보는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이 대표는 “홍 시장 입장에서는 본인이 보수의 본류고, '항상 당이 어려울 때도 난 지켜왔다'. 근데 오히려 그걸 무너뜨리려고 했던 사람들이 누구냐”고 했다. 이어 “홍 시장은 그런 부분이 불편했던 것 같은데 아직도 그런 것 때문에 이어지는 게 아닌가라고 추측한다”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윤석열 대통령도 있는데, 윤 대통령은 방어하고 있지 않으냐”고 묻자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가 없는 국민의힘에 와서 대선을 이긴 성과가 있지만 한 전 위원장은 비슷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총선에서 졌다. 그래서 평가가 박한 것 같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