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분한 100㎏ 멧돼지, 초등교서 마구 날뛰었다…권총으로 사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15일 오전 등교시간을 앞두고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 출몰한 멧돼지. 소방관이 포획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 경찰청 공식 유튜브 캡처

지난달 15일 오전 등교시간을 앞두고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 출몰한 멧돼지. 소방관이 포획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 경찰청 공식 유튜브 캡처

지난달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 100㎏에 달하는 멧돼지가 난입한 사건 당시의 영상이 공개됐다. 따르면 멧돼지는 30분여간 날뛰며 포획망을 들고 있는 소방대원을 향해 돌진하기도 했다.

지난 14일 경찰청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달 15일 오전 등교시간을 앞두고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 출몰한 멧돼지가 흥분해서 날뛰는 모습이 담긴 당시의 영상을 공개했다.

등교 시간 직전이라 멧돼지가 학생들과 마주친다면 자칫 인명피해가 날 수도 있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이 멧돼지를 둘러싸고 포획을 시도했으나 흥분한 멧돼지를 잡는 건 쉽지 않았다. 멧돼지가 계속 날뛰는 바람에 마취총을 쓰기도 어려웠다.

화단을 뛰어다니던 멧돼지는 급기야 포획망을 든 소방관을 향해 돌진했다. 소방관은 머리를 마구 들이대는 멧돼지의 공격을 포획망으로 가까스로 막았다. 경찰은 결국 멧돼지를 향해 권총을 쐈다.

지난달 15일 오전 등교시간을 앞두고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 출몰한 멧돼지. 사진 경찰청 공식 유튜브 캡처

지난달 15일 오전 등교시간을 앞두고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 출몰한 멧돼지. 사진 경찰청 공식 유튜브 캡처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앞서 오전 4시 45분경 대구 서구 비산동 북부정류장 인근에서 ‘멧돼지 한 마리가 돌아다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이 즉시 출동했지만, 그 사이 멧돼지는 현장을 떠난 상태였다. 이후 약 1시간 뒤 서구 비산동의 인지초등학교 내에서 멧돼지 1마리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멧돼지는 약 30분간 교정을 뛰어다니다 오전 6시 16분경 현장에 출동한 대구 서부경찰서 산하 비원지구대 경찰관에게 사살됐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 안전 문제와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우려가 있어 사살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들어 멧돼지가 서울이나 부산·대구 같은 대도시에서 나타나는 일이 늘고 있다. 지난 9일 부산 동래구 명륜동 동래문화회관 인근에 멧돼지가 나타나 재난문자가 발송됐으며, 지난달 30일에는 부산 금정구에서 멧돼지 출몰 신고가 있었다. 지난해 1~9월 서울에서 멧돼지 출몰로 인한 소방 출동 건수는 전년 같은 기간의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멧돼지와 마주칠 경우 소리를 지르거나 위협적인 행동을 해서는 안 되며 등을 보이고 달아나는 것도 위험하다. 멧돼지는 기본적으로 예민하기 때문에 절대 자극해서는 안 되고 멧돼지 눈을 똑바로 바라보면서 주변의 나무나 바위 등 은폐물을 찾아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는 것이 좋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