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늘 부처님 마음 새기며 민생 꼼꼼히 챙길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부처님 오신 날’인 15일 “부처님의 마음을 새겨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분들의 손을 더 따뜻하게 잡아드리고 민생의 작은 부분까지 꼼꼼히 챙겨서 국민의 행복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리는 봉축 법요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올해 행사는 대한불교조계종이 주관했다. 봉축표어는 ‘마음의 평화, 행복한 세상’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불교는 우리 정신문화의 근간이었고 지금도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불교계가 역점을 두어 추진하고 있는 ‘선(禪)명상’ 프로그램이 국민정신 건강 증진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국민의 마음을 보살피는 불교계의 노력에 더욱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선명상은 화두를 품고 명상에 드는 수련법이다. 조계종 종단 차원에서 현대인들의 고민과 스트레스를 해소하겠다는 목표로 이를 추진 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함께 헌등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함께 헌등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지난 달 18일 석가모니불 진신사리와 나옹선사, 지공선사의 사리가 100년 만에 고국으로 반환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환지본처(본래의 곳으로 돌아감)를 위해 노력해 주신 불교계에 감사드린다”며 “불교계의 큰 경사를 축하하고 이를 계기로 한국 불교의 문화와 정신이 우리사회에 더 멀리 확산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봉축법요식은 조계사 연합합창단의 삼귀의례(三歸依禮)를 시작으로 반야심경 낭송, 관불, 마정수기 봉행, 찬불가 순으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원로의장 자광스님과 함께 모든 국민에게 행복이 가득하기를 서원하며 헌등했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왼쪽)가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왼쪽)가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정·관계 인사, 싱하이밍 중국대사를 비롯한 각국 외교대사 등도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정진석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전광삼 시민사회수석, 홍철호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인성환 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