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주행거리 늘린 EV6 3년 전 가격 그대로 출시

중앙일보

입력

기아가 상품성을 높인 ‘더 뉴 EV6’의 가격을 이전과 동결해 출시한다. EV6는 2021년 8월 출시된 전기차 전용 플랫폼 첫 차량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누적 판매량 21만 대를 기록했다. 기아가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모델은 상품성을 개선한 페이스리프트 차량이다.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가 3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기아는 EV6의 상품성 개선모델 '더 뉴 EV6'의 계약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 기아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가 3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기아는 EV6의 상품성 개선모델 '더 뉴 EV6'의 계약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 기아

기아는 EV6의 배터리·디자인 등을 개선했음에도 가격을 이전 수준으로 동결했다. 앞서 현대자동차도 올 3월 아이오닉5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하면서 기존 가격을 유지했다. 전기차 수요 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더 뉴 EV6에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진 4세대 배터리가 적용돼 배터리 용량이 77.4kWh(킬로와트시)에서 84kWh로 늘어났다.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는 롱레인지 2륜 모델 기준으로 기존 475㎞에서 494㎞로 늘었다. 배터리 급속 충전 속도는 유지했다. 기아는 “급속 충전 속도를 높여 배터리 용량이 증가했음에도 기존과 동일하게 350kW(킬로와트)급 초고속 충전 시 18분 이내에 10%에서 80%까지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겉모습은 확 바꿨다. 전면부는 기아의 새로운 패밀리 룩인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을 적용해 미래 지향적이면서도 역동적인 인상을 구현했다. 후면 범퍼 하단부에는 전면부 범퍼와 같은 날개 형상의 디자인을 적용해 역동적인 느낌을 살렸다. 실내에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지문 인증 시스템을 추가했다.

더 뉴 EV6의 판매가(전기차 세제 혜택 적용 전)는 롱레인지 모델 라이트 5540만원, 에어 5824만원, 어스 6252만원, GT-라인 6315만 원이다. 기아는 정부 인증을 끝내고 6월 중 EV6를 출시할 예정이다. 친환경차 보조금은 300만원 수준에서 결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