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프랑스·EU 정상 간 3자 회담 발언 [Xi’s Words & Speech]

중앙일보

입력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6일 오전(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중국?프랑스?EU 정상 간 3자 회담을 진행했다. 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6일 오전(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중국?프랑스?EU 정상 간 3자 회담을 진행했다. 신화통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의 3자 회담 석상 발언 (2024.5.6)

(주요 내용 발췌)

“프랑스는 올해 첫 순방국이다. 오늘 이 3자 회담은 이번 유럽행에 의미를 크게 더했다. 중국은 시종일관 전략적 높이와 장기적 관점에서 중국-유럽연합(EU) 관계를 바라봤고, 유럽을 ‘중국 특색 대국 외교’의 중요한 방향이자 중국식 현대화를 실현하는 데 중요한 파트너로 삼아왔다. 중국-프랑스 관계, 중국-EU 관계를 상호 촉진하고 함께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

“중국-EU 관계는 강력한 내생적 원동력과 폭넓은 발전 전망을 갖고 있으며, 제3자를 겨냥하거나 의존하지도 않고 제3자에게 제약을 받지도 않는다. EU가 중국에 대한 올바른 인식 갖고 적극적인 대(對)중국 정책을 수립하길 바란다.”

“양측은 반드시 서로의 핵심 이익과 중대한 관심사를 존중해야 하며 중국-EU 관계의 정치적 기반과 국제관계의 기본 규범을 지켜야 한다. 양측은 중국-EU 정상 회담 및 전략‧경제무역 ‧친환경‧디지털 고위급 대화를 새롭게 전개해 안정적이고 상호 신뢰할 수 있는 산업 사슬과 공급망 파트너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 EU 회원국에 대한 중국의 비자 면제 정책과 외국인에 대한 중국 방문 편리화 조치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민간과 지방 간 교류 및 교육과 과학기술 분야 협력을 독려하고, 중국-EU 관계의 민심 기반과 여론 분위기를 개선해야 한다.”

“중국의 신에너지 산업은 개방적인 경쟁 속에서 진짜 실력을 키웠고 선진적인 생산 능력을 대표한다. 이는 전 세계 공급망을 풍부하게 했고,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을 낮췄다. 또한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과 친환경 전환에도 크게 기여했다. 비교 우위로 보나 전 세계 수요의 관점에서 보나 소위 말하는 ‘중국의 과잉생산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

“중국-EU 협력의 본질은 우위를 기반으로 한 상호 보완, 상호 이익과 공동 번영이다. 양측은 친환경, 디지털 전환 분야에서 다양한 공통 이익과 넓은 협력의 여지가 있다. 양측은 대화와 협력을 통해 경제‧무역 마찰을 적절히 해결하고 서로의 정당한 우려를 배려해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