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탈구' 이정후, 결국 부상자 명단으로…수술은 피할 듯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던 '바람의 손자'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어깨 탈구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팀 닥터의 판단에 따라 공백이 더 길어질 가능성도 크다.

어깨 부상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USA 투데이=연합뉴스

어깨 부상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USA 투데이=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14일(한국시간) "어깨를 다친 이정후를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리고 포수 잭슨 리츠를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불러올렸다"고 발표했다. 이정후의 어깨 치료 기간과 방법은 미정이다. 복귀까지 걸리는 시간도 아직 알 수 없다. 구단은 "이정후는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를 토대로 팀 주치의와 상의한 뒤 15일 치료 일정을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은 이날 LA 다저스와의 홈 경기에 앞서 현지 취재진과 만나 "수술은 받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후가 수술대에 오르지 않는다면, 일부 현지 매체에서 거론한 '시즌 아웃' 가능성은 희박해진다. 어깨 상태에 따라 15일 혹은 60일짜리 IL로 이동한 뒤 올 시즌 안에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 13일(한국시간) 신시내티전에서 1회 홈런성 타구를 잡기 위해 점핑 캐치를 시도하는 이정후. AP=연합뉴스

지난 13일(한국시간) 신시내티전에서 1회 홈런성 타구를 잡기 위해 점핑 캐치를 시도하는 이정후. AP=연합뉴스

이정후는 지난 13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1회 초 수비 과정에서 왼쪽 어깨를 다쳐 한 타석도 서지 못하고 교체됐다. 2사 만루 위기에서 제이머 칸델라리오의 홈런성 타구를 잡기 위해 점프하다 펜스에 강하게 부딪혔다. 하필 부상 방지용 쿠션 아래 철조망만 드러나 있던 부분에 충돌해 충격이 더 컸다. 한동안 고통을 호소하던 이정후는 결국 데이브 그로슈너 수석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아 왼팔을 고정한 채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은 "이정후는 올 시즌 유독 외야 펜스에 두려움을 보이지 않았다. 여러 구장에서 점핑 캐치를 시도하면서 수차례 펜스에 몸을 던졌다"고 썼다. 동료 외야수 마이크 야스트르젬스키도 이 매체에 "이정후가 몇 번이나 펜스에 부딪힐 각오로 달려드는 모습을 봤다. 누구보다 팀이 이기길 원하고, 최선을 다해 뛰는 선수"라고 안타까워했다.

지난 13일(한국시간) 신시내티전에서 1회 홈런성 타구를 잡기 위해 점핑 캐치를 시도하다 어깨를 다친 뒤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이정후(가운데). AP=연합뉴스

지난 13일(한국시간) 신시내티전에서 1회 홈런성 타구를 잡기 위해 점핑 캐치를 시도하다 어깨를 다친 뒤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이정후(가운데). AP=연합뉴스

이정후는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 시절에도 어깨 부상으로 고생한 적이 있다. 2018년 6월 19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3루로 슬라이딩하다 왼쪽 어깨 관절와순이 파열돼 한 달간 결장했다. 그해 10월 19일 한화 이글스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선 다이빙 캐치를 시도하다 같은 부상이 재발해 수술대에 올랐다. 당시 회복과 재활을 거쳐 실전에 복귀하기까지 총 4개월이 걸렸다.

MLB닷컴은 "샌프란시스코는 올 시즌 주전 중견수이자 리드오프인 이정후를 영입하려고 큰 돈을 투자했다"며 "루이스 마토스·타일러 피츠제럴드·야스트르젬스키 등이 대체 선수로 거론되지만, 이정후의 빈자리를 메우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