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만나 기분 좋았다” 김용태, 尹-김용민 만나라 권유한 까닭

중앙일보

입력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3일 서울 한남동 관저에서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 성일종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들과 만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3일 서울 한남동 관저에서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 성일종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들과 만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3일 밤 진행된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의 만찬 회동에서 핵심 화두는 야당과의 협치였다.

이튿날인 14일 오전 SBS라디오에 출연한 성일종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만찬 때) 야당과 협상을 잘하라는 이야기도 나왔다”며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국회에 가 보내는 시간을 늘려야 되겠다는 말씀도 했다”고 전했다. 4·10 총선 참패에 따라 남은 윤 대통령 임기 내내 여소야대 상황이 펼쳐지는 만큼 윤 대통령이 야당과의 소통을 강조했다는 것이다.

김용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도 이날 CBS라디오에서 “개인적으로 대통령이 여야 국회의원을 만나는 자리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만찬에서 ‘야당 국회의원을 좀 만났으면 좋겠다’고 하니 대통령이 곧장 정무수석에게 ‘자리를 만들라’고 지시했다”고 했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검찰개혁 입법전략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검찰개혁 입법전략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비대위원은 “대통령이 국민과의 소통을 늘리겠다고 했는데 야당 국회의원과의 만남을 그 시작으로 했으면 좋겠다”며 “물론 야당 의원들은 대통령과의 만남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겠지만 속으론 굉장히 좋아할 것”이라고 했다. 김 비대위원의 이런 제안은 본인의 경험에서 비롯됐다. “제가 (야당 시절) 정치적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많이 비판했지만 개인적으로 문 전 대통령을 공식적으로 만나게 되면 굉장히 기분이 좋았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만나는 것은 굉장히 기분 좋았던 일로 기억이 남는다”는 이유였다.

김 비대위원은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처럼 대통령을 향한 비판을 많이 하는 인사부터 만났으면 좋겠다”며 “헌법상 부여된 대통령의 권한을 행사하는 것이 탄핵 사유가 된다고 굉장히 잘못 공부한 분까지 대통령이 만난다면 양측의 오해도 풀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민주당 강경파 모임 ‘처럼회’ 출신인 김 의원은 현재 당 정책수석부대표를 맡고 있다. 연일 윤 대통령을 향해 강경 발언을 쏟아내는 김 의원은 전날 김 비대위원과 같은 방송에 출연해 채 상병 특검법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거부권을 함부로 행사한다면 그것 자체로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은 “윤 대통령이 김 의원 등 야권 강경파 의원을 만난다면 국민에게는 긍적적 사인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