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견 입양해 키우는데" 견주 울린 이경규…제작진 고개 숙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영상 캡처

개그맨 이경규의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 공개된 콘텐츠 ‘존중냉장고’가 방송 첫 회 이후 불거진 진돗개 입마개 착용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3일 ‘존중냉장고’ 제작진은 공식 유튜브채널에 “이번 영상의 반려견 입마개 착용과 관련한 내용으로 진돗개 견주만을 좁혀 보여드려 많은 반려인 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저희 제작진은 시청자 분들의 다양한 관점과 정서를 고려하여 더욱 신중을 기해 공감 받는 콘텐츠를 제작하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번 상처받으신 반려인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존중냉장고’ 첫 회에서는 ‘펫티켓 존잘상’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규는 ‘펫티켓’으로 대형견과 산책 시 입마개를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돗개는 입마개 안 해도 법적으로 괜찮다. 그러나 다른 분들이 봤을 때 좀 위협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어서 입마개 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분들이 존중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돗개에 입마개를 채우지 않고 산책하는 견주들의 모습을 본 이경규는 “아쉽다”고 한탄했다. 동시에 한 진돗개를 보고 “착한가 보다. 사람들하고 잘 어울리네. 그럼 굳이 할 필요는 없지”라면서도 “(입마개 한 견주가 없어) 돌아버리겠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특히 사모예드, 말라뮤트 등 대형견이 카메라에 포착됐으나 이경규는 이 견종들에 대해선 입마개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내지 않았다는 점에서 “진돗개 혐오가 아니냐”는 다소 격한 반응까지 나왔다.

사진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영상 캡처

이후 방송에 노출된 진돗개 견주 A씨는 “산책 중 촬영에 대해 고지받은 적이 없는 저로서는 너무 당황스럽다. 왜 당사자 동의 없이 몰래 촬영해서 올리냐?”고 지적했다.

A씨는 “심지어 영상의 내용과 목적까지 너무나도 편파적이라 제 강아지가 허락 없이 영상에 나온 것뿐만 아니라 영상 그 자체만으로도 기분이 몹시 나쁘다”며 “이건 대체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영상이냐? 진돗개에 대한 혐오를 조장하려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앞으로 산책하면서도 주변에 카메라 있나, 없나 확인부터 해야겠다. 존중 냉장고요? 댁들부터 존중하는 법을 배워라. 뒤에 몰래 숨어서 촬영하고 온갖 편견과 혐오 조장하는 주제에 감히 존중을 운운하냐?”며 “냉장고 뚜껑 뜯어서 때리고 싶다. 당사자 동의 없이 촬영한 영상이니 내려달라”고 분노했다.

영상에 나온 또 다른 진돗개 견주 B씨는 “산책시킬 때 워낙 시비 거는 사람이 많아서 일부러 사람들 안 나오는 시간대에 산책시키는데, 그 때문에 장소가 노출됐다”며 “진돗개 견주로 살면서 참 억울한 순간이 많았는데, 최대한 피하고자 노력했다. 하지만 제가 피한다고 피해지는 게 아니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제 강아지와 함께 산책하는 모습이 촬영돼 유명인이 진돗개 혐오를 조장하는 도구로 쓰인다니 제 강아지를 입양하고 가장 힘든 순간”이라며 “학대받은 강아지를 보호소에서 입양해 저렇게 멀쩡하게 산책시키기까지 저의 노력은 깡그리 무시하고 그저 입마개 없이 남들에게 공포감 조성하는 무지한 견주로 박제됐다”고 적었다.

이후 수의사 설채현도 공개적으로 의문을 제기했다.

설 수의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마개를 안 해도 되는 개가 입마개를 안 한 것과 동의도 받지 않고 촬영해 다수가 보는 영상에서 평가하는 것 중 무엇이 더 상대방에 대한 존중이 없는 건지 나는 모르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입마개 의무 견종은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5종이다. 입마개 미착용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진돗개는 입마개 착용 의무 견종이 아닌 만큼, 입마개 착용을 강제할 수 없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