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차 조명 모듈 사업, 조 단위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카메라 모듈 1위 LG이노텍이 글로벌 차량 조명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겠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0년간 연평균 47%씩 매출이 늘고 있는 차량용 입체조명 ‘넥슬라이드’를 앞세워 미래 모빌리티 트렌드에 맞는 조명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다.

넥슬라이드는 얇은 기판에 여러 개 광원(光源) 패키지를 붙여 만든 자동차용 조명 부품이다. 올해 상용화 10주년이다. 2014년 넥슬라이드-A를 시작으로 최근 양산을 시작한 넥슬라이드-M까지 총 9종이 출시됐다. 주간주행등·후미등·정지등·방향전환등 등 여러 곳에 적용할 수 있다. 한국을 비롯한 북미·유럽·일본·중국 등 9개 완성차 브랜드 88개 차종에 장착됐다. 지난달 기준 누적 수주는 146건이다.

LG이노텍은 200여 건 넘는 기술 특허를 획득하는 등 넥슬라이드 관련 독점 기술을 확보했다. 조명 모듈에 탑재하는 부품 수가 기존 제품보다 20% 적어, 두께가 더 얇다. 덕분에 공간 효율성이 커 차량 디자인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 조명 밝기를 높였는데 소비 전력을 줄인 것도 장점이다.

다양한 문구와 애니메이션 효과를 낼 수 있는 픽셀 라이팅(작은 입체 조명을 반복적으로 배치하는 조명 디자인) 기술 개발을 내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차량 그릴에 조명을 장착해 운전자와 운전자·보행자 간 소통할 수 있다. 특정 색깔로 자율주행 차량의 주행 상태 등을 표시하는 기능도 가능하다.

지난해 광학솔루션 사업에서 매출의 83.9%(17조2899억원)를 벌었고, 전장 사업 매출(1조5675억원)은 7.6%에 그쳤다. 전장 사업에서 조명 비중은 15% 정도다. 세계 자동차 조명 시장은  2022년 219억 달러(약 29조원) 규모에서 2030년 320억8000만 달러(약 42조4500억원)로 성장할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