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라인야후 매각 반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2면

네이버 노동조합이 ‘라인야후 지분 매각’ 관련 협상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13일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네이버지회)은 “라인 계열 구성원과 이들이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에 대한 보호가 최우선”이라며 “이들을 보호하는 최선의 선택은 지분 매각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라인 계열 구성원은 2021년 소프트뱅크와 50:50으로 합작회사를 설립하면서 네이버의 라인야후 경영 비중이 낮은 것을 우려했다”며 “그럼에도 경영진의 결정을 존중하고 라인의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을 위해 열정과 노력을 쏟아부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라인의 기술만큼은 온전히 우리의 것이라는 자부심이 있었고,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전략이라는 경영진의 말을 신뢰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노조는 “50%의 지분 중 일부라도 소프트뱅크에 넘어가게 된다면 2500여 명의 대한민국 노동자인 라인 구성원이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소속으로 전환돼 고용 불안을 우려하는 상황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며 “매각으로 불안감을 느낀 라인 구성원들의 인재 유출은 서비스의 질적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라인야후 계열 한국 법인인 라인플러스, 라인파이낸셜, 라인넥스트 직원 수는 총 2500여 명이다.

관련기사

네이버 노조는 한국 정부의 대응도 요구했다. 이들은 “보안사고 대책으로 지분을 늘리겠다는 소프트뱅크의 요구는 상식적이지도 않고, 부당하다”며 “한국 기업이 해외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 기술을 탈취당하고, 한국의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상황에서 적극적이고, 단호하게 대처하고 부당한 요구에는 목소리를 (정부가) 내어 달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