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내세운 BBQ 치킨도 쩔쩔…김 이어 '이것' 가격도 역대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한 마트에서 고객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한 마트에서 고객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에 이어 올리브유 가격도 올랐다. 기후 변화에 따른 올리브 작황 부진이 원인으로 꼽힌다.

12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 샘표는 이달 초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올리브유 제품 가격을 각각 30% 이상 인상했다. 사조해표역시 오는 16일부터 올리브유 제품 가격을 평균 30%대 인상할 예정이다.

국제 올리브유 가격이 급등하면서 국내 관련 제품 가격 인상으로 이어졌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국제 올리브유 가격은 지난해 1분기 5926달러에서 올 1분기 1만88달러로 70% 올랐다.

업계는 올리브 최대 생산국인 스페인이 긴 가뭄에 시달리는 가운데 그리스·이탈리아·포르투갈 같은 올리브 주요 산지가 작황 부진을 겪으면서 국제 올리브유 가격이 치솟고 있다고 봤다.

올리브유 가격 급등으로 ‘100% 올리브유’ 사용을 강조한 치킨 브랜드 BBQ는 지난해 10월 올리브유보다 가격이 싼 해바라기유를 절반 섞어 사용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근 자연재해나 이상 기후 등으로 농작물 작황이 좋지 않아 이와 관련한 품목의 물가가 오르는 기후플레이션이 연이어 나타나고 있다.
기상 이변으로 서아프리카 카카오 생산량이 급감하면서 이를 원료로 쓰는 초콜릿 가격 인상도 예고된 상황이다. 롯데웰푸드는 이달 1일 가나초콜릿, 빼빼로 등 주요 제품 가격을 평균 12% 올릴 예정이었지만 정부의 물가 안정 기조에 따라 인상 시기를 한 달 늦췄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기후플레이션 현실화로 원재료 가격이 급등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며 “단기간에 가격 인상 요인이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