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차기 사령탑 협상, 아직 깨진 것 없다"…1순위 누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차기 축구대표팀 사령탑 선임을 책임지고 있는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 뉴스1

차기 축구대표팀 사령탑 선임을 책임지고 있는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 뉴스1

대한축구협회가 차기 축구대표팀 사령탑 선임에 있어서 신중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시간에 쫓겨 불리한 협상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축구협회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12일 "차기 사령탑 후보군에 있는 지도자 가운데 협상이 종결된 상황은 아직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여전히 협상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감독 측에서 시간을 좀 더 달라는 의사를 전달해 왔고, 축구협회도 다음 주중까지 연락을 기다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에선 차기 사령탑 후보와 축구협회 협상이 결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현재 진행되는 상황을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아직 어떤 결론도 내려진 것은 없다. 시간에 쫓겨 협상하게 되면 사령탑 후보들에게 끌려가게 될 수 있어 신중히 처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축구협회는 올 초 카타르 아시안컵 4강 탈락 후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을 경질했다.

축구대표팀 차기 감독 후보로 알려진 제시 마쉬. EPA=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차기 감독 후보로 알려진 제시 마쉬. EPA=연합뉴스

이후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을 필두로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통해 새로운 사령탑 후보군 11명(국내 4명·해외 7명)을 대상으로 검토에 들어간 뒤 최근 외국인 사령탑 3∼4명을 최종 후보군으로 추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해성 위원장은 지난달부터 최종 후보들과 면담을 했고, 축구협회는 이들 후보군을 1∼4순위로 놓고 1순위 후보부터 세부 협상을 시작했다.

축구협회는 최종 후보군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미국 출신의 제시 마쉬 전 리즈 유나이티드(잉글랜드) 감독이 1순위인 것으로 전해졌다. 마쉬 감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를 이끌고 두 차례 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당시 잘츠부르크엔 황희찬(울버햄프턴)이 뛰었다. 정 위원장은 지난달 마쉬 감독과 영국 런던에서 직접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협회는 협상 매뉴얼에 따라 마쉬 감독과 연봉 등 세부 계약의 협의를 이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가 고려하는 차기 대표팀 감독의 연봉은 150만∼200만 달러(세전 기준) 수준이다. 세금을 포함하면 세전 기준의 약 2배 가까이 액수가 증가한다. 세전 20억원 수준의 연봉이면 축구협회가 부담하는 실제 연봉은 약 40억원이다. 축구협회는 1순위 감독 후보와의 협상이 결렬되면 차순위 후보와 협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