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총질인가 전략인가...與 새 간판 때리는 홍준표 '독한 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22일 오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제308회 임시회에 참석해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 관련 추가경정예산안 제출에 따른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22일 오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제308회 임시회에 참석해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 관련 추가경정예산안 제출에 따른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번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표 행세를 하며 전당대회를 연기하려고 하니 참 가관이다” (8일 페이스북)

홍준표 대구시장의 독설이 이번엔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했다. 황 위원장이 전당대회 시기를 예정보다 한 달 늦은 7월 말 8월 초로 미루겠다고 밝힌 것이 발단이었다. 홍 시장은 “재창당 수준을 뛰어넘는 혁신을 하겠다”는 황 위원장의 취임 일성을 두고도 “당 혁신은 정식으로 선출되는 다음 대표가 할 일”이라고 일축했다.

홍 시장은 황 위원장이 8일 언론 인터뷰에서 “대권 주자로 나설 사람이 당 대표를 계속하면 여러 가지 폐해가 있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도 문제 삼았다. “심성이 고운 분이 말년에 욕되게 끝날까 저어돼(염려돼) 한 말씀 드린다. 욕심부리지 말고 전당대회 관리만 신속히 하라”면서다.

지난달 11일 사퇴 기자회견을 한 뒤 당사를 나서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성룡 기자

지난달 11일 사퇴 기자회견을 한 뒤 당사를 나서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성룡 기자

여권에서는 “여당 대표(비대위원장) 얼굴이 바뀔 때마다 어김없이 홍 시장의 독설이 시작된다”는 반응이 나온다. 홍 시장은 지난해 초 김기현 대표 체제가 출범했을 때부터 날 선 발언을 쏟아냈다. 당시 김재원 최고위원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에게 “목사님이 원하는 것을 관철하겠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자, 홍 시장은 김기현 대표를 겨냥해 “전광훈 목사 눈치를 본다”고 저격했다. 공격적인 발언이 이어지자 김 대표는 홍 시장을 당 상임고문에서 해촉했고, 홍 시장은 “엉뚱한 데다가 화를 푼다”고 반발했다.

4·10 총선을 앞두고 등판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한 홍 시장의 독설 수위는 더 독해졌다. 홍 시장은 한 전 위원장을 ‘정치 아이돌→문재인 사냥개→철부지 정치 초년생→윤석열 정권 폐세자’로 지칭하며 연일 비판을 이어갔다. 총선 기간 불거진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윤·한 갈등’을 두고는 “한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을 배신한 사람”이라고 공격했다. 총선 패배 뒤 침묵을 이어왔던 한 전 위원장은 이례적으로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국민뿐”이라고 반박했다.

지난해 12월 11일 당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김성룡 기자

지난해 12월 11일 당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김성룡 기자

여당 수뇌부를 때리는 홍 시장의 행보를 두고 당내에서는 “중앙 정치 무대에서 존재감을 부각하는 전략”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홍 시장은 지난 10일 국민의힘 대구·경북(TK) 지역 당선인과 오찬 회동을 갖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다. 한 초선 의원은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해서라지만 지나친 독설은 내부 총질로 비친다”고 지적했다.

반면 당 일각에서는 “홍 시장의 발언이 거칠기는 하지만, 쓴소리에 귀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반응도 있다. TK 지역 한 의원은 “총선 참패로 당이 혼란스럽고 다들 쉬쉬하는 상황에서 누군가는 총대를 메고 당의 문제를 과감하게 지적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