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인도네시아, 아프리카 복병 기니에 분패…파리행 무산

중앙일보

입력

파리올림픽 본선행을 확정지은 뒤 환호하는 기니 선수들. AFP=연합뉴스

파리올림픽 본선행을 확정지은 뒤 환호하는 기니 선수들. AFP=연합뉴스

한국인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파리올림픽 본선행 문턱에서 멈춰섰다.

인도네시아는 10일 프랑스 클레르퐁텐에서 열린 기니(아프리카)와의 파리올림픽 남자축구 대륙간 플레이오프에서 0-1로 졌다. 단판 승부로 열린 이날 경기에서 전반 29분에 내준 페널티킥 실점을 뒤집지 못해 한 골 차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인도네시아는 앞서 열린 파리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4위로 마쳤다. 8강에서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을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며 최대 이변을 일으켰지만, 이어진 우즈베키스탄전(4강)과 이라크전(3-4위전)을 모두 졌다. 1~3위에게 주어지는 파리올림픽 출전권을 간발의 차로 놓친 뒤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통해 마지막 도전 기회를 잡았지만 이마저도 무산됐다.

기니 선수와 볼 경합을 벌이는 인도네시아 공격수 라파엘 스트라이커(가운데 왼쪽). AFP=연합뉴스

기니 선수와 볼 경합을 벌이는 인도네시아 공격수 라파엘 스트라이커(가운데 왼쪽). AFP=연합뉴스

신 감독은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는 선수로,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감독으로 참여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 사령탑으로 다시 한 번 올림픽 본선 무대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지만 파리행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전반에 한 골을 내준 인도네시아는 후반에 만회 골을 얻어내기 위해 노력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 했다. 오히려 후반 중반에 한 차례 더 페널티킥 실점 위기에 내몰렸고, 해당 판정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던 신태용 감독은 경고 누적으로 레드카드를 받고 경기장을 떠났다.

어수선한 상황에서 기니의 키커로 나선 알가시메가 페널티킥을 실축해 한 골 차 스코어가 유지됐다.

승리한 기니는 지난 1968년 멕시코시티올림픽 이후 46년 만에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기니는 본선에서 개최국 프랑스를 비롯해 미국, 뉴질랜드가 속한 A조에서 경쟁한다.

자카르타에서 자국 승리를 기원하며 응원전을 펼치는 인도네시아 축구 팬들. AFP=연합뉴스

자카르타에서 자국 승리를 기원하며 응원전을 펼치는 인도네시아 축구 팬들. AFP=연합뉴스

신태용 인도네시아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은 주심의 잇단 페널티킥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당했다. AFP=연합뉴스

신태용 인도네시아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은 주심의 잇단 페널티킥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당했다. AF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