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디션 회복’ 임성재, 웰스파고 챔피언십 첫날 공동5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임성재가 PGA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1라운드를 공동 5위로 마쳤다. 사진은 공동 12위로 마감한 RBC 헤리티지 출전 당시 모습. AP=연합뉴스

임성재가 PGA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1라운드를 공동 5위로 마쳤다. 사진은 공동 12위로 마감한 RBC 헤리티지 출전 당시 모습. AP=연합뉴스

감기 몸살 증세에서 회복한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총상금 2000만 달러) 첫날 일정을 공동 5위로 마쳤다.

임성재는  10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저스틴 토머스(미국), 제이슨 데이(호주) 등 6명과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단독 선두 잰더 쇼플리(7언더파)와는 4타 차다.

지난 3일 PGA투어 더 CJ컵 바이런 넬슨 출전을 앞두고 감기몸살 증세로 기권한 그는 이날 1라운드를 마친 뒤 “메인 스폰서십을 맡고 있는 CJ 후원 대회여서 (바이런 넬슨에) 꼭 참여하고 싶었는데 상황이 여의치 않아 아쉬웠다”면서 “여전히 기침 증세가 살짝 남아 있지만, 컨디션을 잘 유지해 남은 일정을 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임성재는 올 시즌 초반 고전했지만, 지난달 RBC 헤리티지에서 공동 12위에 오르며 반등의 계기를 만들었다. 이후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원정에서 우리금융 챔피언십 2연패를 이루며 기세를 올렸다.

안병훈은 김시우와 함께 1언더파 70타로 공동 16위로 1라운드 일정을 마무리했다. 김주형은 2오버파 73타로 공동 49위에 그쳤다. 이 대회에서 세 차례 우승컵에 입맞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4언더파 67타로 공동 2위로 출발했다.

PGA가 올 시즌 8개의 특급 대회 중 하나로 지정한 이 대회는 컷 탈락 없이 우승 경쟁이 벌어진다. 허리 통증으로 기권한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를 제외한 68명이 2라운드에 나설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