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찬대, 尹 회견에 “오답 써놓고 정답이라 우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 대한 긴급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 대한 긴급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윤석열 대통령 기자회견에 대해 “혹시나 하는 심정으로 지켜봤지만, 결과는 역시나였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입장발표를 통해 “총선 결과에 대한 성찰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 기대에 전혀 부응하지 못하는 몹시 실망스러운 회견이었다”고 했다.

또 “총선 이후 국민이 요구한 것은 국정 운영의 방향과 태도를 바꾸라는 것”이라며 “그런데 여전히 나는 잘했는데, 소통이 부족했다고 고집하고 있다. 오답을 써놓고 정답이라고 우기는 것과 뭐가 다른가? ”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정부가 책임져야 할 사안을 국회로 떠넘기고 본인이 책임져야 할 사안은 회피했다”며 “국민 요구를 담은 민주당의 민생회복지원금 지급 요청과 채해병(채상병) 특검법에 대해선 제대로 된 언급조차 피하면서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기자회견을 통해 윤 대통령이 국민의 삶을 돌볼 마음도, 생명을 지킬 의지도 없다는 사실이 재차 확인됐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을 향해 “이런저런 토 달지 말고 채해병 특검법을 전면 수용하라”며 “채해병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이후 발생할 모든 일에 대해 책임은 오롯이 대통령이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에겐 “권력을 지키기 위해 국민을 배신한다면, 더 큰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된다는 역사적 교훈을 되새겨라”며 “권력은 짧고 역사는 영원하다. 우리의 경고를 가볍게 흘려듣지 마라”고 경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