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1위' 골프존, 221만명 정보 유출…75억 역대 최대 과징금

중앙일보

입력

사진 골프존

사진 골프존

개인정보가 담긴 파일서버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221만여명의 이름과 전화번호 등을 유출한 '골프존'이 국내 업체 중 역대 최대 과징금인 75억여원을 물게 됐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8일 제8회 전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의결했다고 9일 밝혔다.

실내 스크린골프연습장 분야 업계 1위이자 스크린골프 전문 방송 등을 운영하는 골프존은 지난해 11월 해커에 의한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랜섬웨어는 악성 소프트웨어로 데이터나 PC 등을 암호화한 뒤 이를 풀려면 보상을 요구하는 형태의 공격이다.

이 과정에서 해커는 골프존 직원들의 가상사설망 계정정보를 탈취해 업무망 내 파일서버에 원격 접속했다. 이후 이곳에 저장된 파일을 외부로 유출하고 다크웹에 공개했다.

이에 따라 업무망 내 파일서버에 보관됐던 221만여명의 서비스 이용자와 임직원의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생년월일, 아이디 등 각종 개인정보가 새 나갔다. 또 5831명의 주민등록번호와 1647명의 계좌번호가 외부로 유출됐다.

개인정보위 조사 결과 골프존은 전 직원이 사용하는 파일서버에 주민등록번호를 포함한 다량의 개인정보가 저장돼 공유된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했을뿐더러, 파일서버에 대한 주기적인 점검을 소홀히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골프존은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급증하던 시기에 새로운 가상사설망을 도입하면서 외부에서 내부 업무망에 아이디(ID)와 암호만으로 접속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하지만 업무망 안에 존재하는 파일서버에 대해 개인정보 유출 관련 보안 위협을 검토하지 않았고, 필요한 안전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해커는 이 틈을 노려 서버 관리자 계정을 탈취한 뒤 가상사설망을 통해 파일서버에 접근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골프존이 주민등록번호 등을 암호화하지 않은 채 파일서버에 보관하고 있었고, 보유기간을 넘기거나 처리 목적을 달성해 불필요해진 38만여명의 개인정보를 파기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개인정보위는 골프존에 대해 안전조치의무 위반으로 과징금 75억400만원을, 개인정보 파기의무 미준수로 과태료 54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처분은 기업의 개인정보 보호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시행된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이 실질적으로 적용된 첫 사례다. 이전까지는 과징금 상한액을 '위법행위와 관련된 매출액의 3%'로 했지만, 개정된 이후에는 '전체 매출액의 3%'로 조정하되 위반행위와 관련 없는 매출액은 제외하도록 했다. 관련 없는 매출액을 증명해야 하는 기업 입장에선 부담이 무거워진 셈이다.

개인정보위에 따르면 과징금이 가장 많이 부과된 단일 기업은 구글로, 2022년 692억원이었다. 국내 기업으로는 지난해 LG유플러스가 68억원으로 가장 많았지만, 이번에 골프존이 이를 크게 넘어섰다.

강대현 개인정보위 조사1과장은 "랜섬웨어 협박을 당한 직후 내부 업무망에 대해 점검을 전혀 하지 않았던 것이 이번 사건의 근본적인 원인"이라며 "개정법이 적용되면서 과징금 부과 대상에 기존 망 사업자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사업자가 추가됐고, 과징금 상한액도 확대돼 무거운 과징금이 부과됐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