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머리 두 개 독사네…"실물에 깜짝" 전문가도 놀란 희귀 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일본 TNC 뉴스 캡처

사진 일본 TNC 뉴스 캡처

일본에서 한 몸에 머리가 두 개 달린 독사가 발견됐다.

8일 일본 후쿠오카 TNC 뉴스에 따르면 지난 4일 후쿠오카 기타큐슈 하치만 니시구의 한 야산에서 한 남성이 머리가 두 개 있는 뱀을 발견했다.

약 20㎝ 길이의 갈색 얼룩무늬가 있는 이 뱀은 발견 당시 이미 죽어있는 상태였다.

발견한 남성은 "혼자 산을 오르다가 뱀을 발견했다"며 "처음 뱀이 죽어 있다고 생각하지 않고 다가갔는데 죽어 있었다. 가까이에서 보니 머리가 2개였다"고 전했다. 그는 뱀 사체를 지역 박물관에 기증했다.

이번에 발견된 뱀은 일본 전역에 서식하는 살모사로 생후 6~7개월 된 것으로 파악됐다.

파충류 전문가에 따르면 자연에서 쌍두사 사체를 볼 일은 매우 드물다. 쌍두사가 태어날 확률이 낮은 데다가 죽어있는 사체를 까마귀나 산짐승들이 금세 먹어치우기 때문이다. 파충류와 양서류를 15년 이상 연구해 온 박물관 큐레이터 에가시라씨도 "쌍두사 실물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화석 등이 전시된 해당 박물관은 기증받은 쌍두사 사체를 오는 7월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