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중학교 동창 여친 살해…유족 "착해서 계획범죄 휘말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 씨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A 씨는 과거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의대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 씨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A 씨는 과거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의대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서울 강남의 한 건물 옥상에서 명문대 의대생이 여자친구를 살해한 사건의 피해자 유족이 "억측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피해자와 관련한 억측이 온라인상에 확산하자 유족이 직접 나선 것이다.

8일 피해여성 A씨의 계정으로 알려진 인스타그램에는 A씨 친언니라고 밝힌 네티즌의 댓글이 올라왔다. 그는 가해자 B씨의 실명을 밝히며 "동생이 억울하게 살해당했다"고 했다.

A씨의 언니는 "어느 날 동생이 B씨에게 헤어지자고 말했는데 갑자기 죽고 싶다면서 옥상에서 수차례 뛰어내리려 했다"며 "동생은 착한 마음에 죽으려는 거 막다가 B씨의 계획범죄에 휘말려 수차례 칼에 찔려 죽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생이 조금이라도 편히 잠들 수 있게 동생의 신상이 퍼지는 것을 막고자 계정을 비공개 또는 삭제하려고 했으나 그마저도 계속 오류가 걸려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며 "저희 가족은 지금 고통 속에서 살고 있다. 부디 동생에 관한 억측은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A씨 언니는 자신의 계정 프로필 사진을 통해서도 B씨의 실명을 언급하며 "하루하루가 고통스럽다. 부디 가해자가 평생 고통 속에 살았으면 하는 마음에 하소연한다"고 적었다.

서울 강남의 한 건물 옥상에서 의대생에게 살해당한 피해여성의 유족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소셜미디어에 남긴 댓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 강남의 한 건물 옥상에서 의대생에게 살해당한 피해여성의 유족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소셜미디어에 남긴 댓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경찰에 따르면 B씨(25)는 지난 6일 오후 5시쯤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 A씨(25)에게 흉기를 여러 차례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지자는 A씨 말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혐의를 시인하면서 자신이 의대생이라고 언급했다고 한다.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자 출신인 B씨는 서울 소재 명문대에 재학 중인 의대생으로 조사됐다. A씨와는 중학교 동창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B씨가 수능을 치렀을 것으로 추정되는 연도의 만점자 인터뷰 등으로 그의 신상을 특정했다. 이후 B씨의 출신 지역과 학교 등이 공유됐고, 이 과정에서 A씨의 소셜미디어 계정도 함께 노출됐다.

경찰은 B씨가 경기도 화성의 한 대형마트에서 흉기를 미리 구입한 뒤 피해자의 목 부위 경동맥을 찔렀다는 점에서 범행을 계획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