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서 '맹견 70마리 탈출' 해프닝…재난문자 오인 발송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대전 동구의 한 개농장에서 맹견 70여 마리가 탈출했다는 재난문자가 발송됐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동구로부터 공조 요청이 접수돼 포획 차량 1대를 지원하는 등 대응에 나섰으나 맹견 다수가 탈출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농장에서는 번식용 개 등 50여 마리를 사육 중인데, 이 중 소형견 2마리가 사육장을 벗어났으나 주인이 다시 포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10시 동구는 재난문자를 통해 "금일 9시 44분 삼괴동 일원 개농장에서 맹견 70여 마리가 탈출했다"며 지역 주민들에게 접근을 자제하고 안전한 장소로 즉시 대피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25분 뒤 개들이 모두 회수됐다고 안내했다.

동구는 당초 사육 규모를 고려해 대피문자를 오인 발송했다가 바로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