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코인으로 26억 대박…명퇴하고 왔더니 전업주부 하래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EBS 다큐멘터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 EBS 다큐멘터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명예퇴직 후 ‘코인 천재’ 아내 덕분에 전업주부로 살고 있다는 남편의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EBS 다큐 유튜브 채널에는 ‘명예퇴직하고 왔더니 26억 생겨서 전업주부 시작한 남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은 지난 2018년 6월 10일 방송된 ‘특집 다큐–인터뷰 대한민국 2018 3부 대박의 꿈’ 일부를 편집한 것이다.

영상에는 평범한 주부로 살다 가상화폐 투자로 대박난 이다은씨(당시 59·여)와 명예퇴직 후 주부가 된 강호건씨(당시 64·남) 부부가 출연했다.

주부였던 이씨는 현재 가상화폐에 투자하며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었다. 당시 그가 방송에서 밝힌 수익금만 26억원에 달했다.

이씨는 “제가 이더리움을 가지고 있었다. 샀다가 가격이 오르면 팔고, 조금 떨어지는 거 같으면 현금화시켜 놓는 방식으로 수익을 냈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는 내가 가지고 있는 동안 시간이 지나서 가치가 올라가면 그때 내 수익이 생기는 거다. 투기는 내가 100만원 넣어놓고 내일모레 팔면서 200만원이길 바라는 것”이라며 “저도 이제 노년 세대에 접어들었는데 할머니들 가운데 (노후 준비가 안 돼 있어) 폐지 주우시는 분들을 많이 봤다. (투자를) 너무 과하지 않게, 없는 빚 내가면서 하지 말고 투기 형식으로만 안 간다면 충분한 노후 자금을 확보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익으로) 제가 1억원 넘게 있던 빚도 갚았고, 남편 시계 하나 사줬다. 돈에 대한 개념이 달라진 것 같다”며 “월급을 받으면 저축하면서 (수입에) 생활을 맞추지만, 지금은 풍족한 느낌이 든다”고 덧붙였다.

사진 EBS 다큐멘터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 EBS 다큐멘터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강씨는 선박회사 계통에서 근무하다가 10년 전 명예퇴직한 뒤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었다. 강 씨는 “막상 은퇴하고 보니까 어디를 가더라도 기술이 없으니까 일할 게 없었다”며 “부산에서 살다가 아내가 서울에 진출하는 바람에 자연스럽게 같이 올라왔다”고 밝혔다.

이씨가 식탁에 앉아 노트북으로 일하자, 강씨는 “오늘 (메뉴는) 멸치 된장찌개다. 당신은 하던 거 해라. 내가 요리하겠다”고 식사를 준비했다.

해당 영상은 게재된 지 4일 만에 조회수 25만회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명예퇴직하고 왔더니 아내가 저보고 전업주부 하라네요’라는 제목으로 퍼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