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작소-카자흐 신라인 그룹, 230만 달러 규모 MOA

중앙일보

입력

생활공작소, 카자흐스탄 ‘신라인’ 그룹과 230만 달러 규모 MOA체결 (왼쪽:생활공작소 김지선 대표이사, 오른쪽:신라인 그룹 신 안드레이 회장)

생활공작소, 카자흐스탄 ‘신라인’ 그룹과 230만 달러 규모 MOA체결 (왼쪽:생활공작소 김지선 대표이사, 오른쪽:신라인 그룹 신 안드레이 회장)

생활용품 브랜드 생활공작소가 카자흐스탄에서 현지 기업 신라인(회장 신 안드레이)과 230만 달러 규모의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MOA(합의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생활공작소 김지선 대표이사와 신라인 그룹 신 안드레이 회장 등 관계자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신라인 그룹은 2023년 기준 2.3억 달러 매출 규모를 가지고 있는 카자흐스탄 1등, 중앙아시아 5위 규모의 아이스크림 제조 회사이다. 그 외 유제품, 빙과류, 반죽, 제과류, 라면 등을 제조하여 러시아, 아제르바이잔,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 몽골, 중국 등으로 수출하고 있다. 지난 2023년 편의점 씨유(CU)의 카자흐스탄 현지 유통사가 되면서 사업 영역을 다각화하고 있다.

생활공작소와 신라인 그룹은 이번 MOA 체결을 통해 카자흐스탄을 기반으로 한 CIS 4개 국가(카자흐스탄, 러시아, 우스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내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협력에 합의했다.

주요 합의 내용으로, 신라인 그룹은 생활공작소의 디스트리뷰터로서 브랜드 독점 계약으로 CIS 4개 국가 내 생활공작소의 제품 유통 및 판매를 담당하게 되고 생활공작소는 신라인 그룹에 한국 제품의(생활용품, 뷰티&화장품, 식음료 등) 소싱 대행 등의 역할을 수행하기로 했다. 또한 신라인 그룹이 편의점 씨유(CU)의 카자흐스탄 현지 유통사인 만큼 향후 신라인 그룹이 CIS 국가 내에서 전개할 씨유(CU) 내에도 생활공작소 제품의 유통 판매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에 체결된 비즈니스 규모는 3년 간 최소 230만 달러로 양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공동의 목표를 위한 파트너십을 지속 이어갈 예정이며, 더 나아가 CIS 국가 내에서 양사의 보다 적극적인 협력 관계를 위해 향후 합작회사 및 현지 공장설립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생활공작소 김지선 대표는 “신라인 그룹이 생활공작소의 브랜드와 제품력을 인정해주고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상호 협력을 위한 강한 의지를 보여준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신라인 그룹이 현지 유통업체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며, CIS 국가로의 진출을 통해 생활공작소의 글로벌 경쟁력 입증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생활공작소는 현재 몽골 이마트 전 지점을 포함해 해외 10여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