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10일 개막…박지영은 3승 도전

중앙일보

입력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포스터. 사진 KLPGA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포스터. 사진 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 4400만원)이 10일부터 사흘간 수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올해로 16회째를 맞은 본 대회는 걸출한 스타를 배출해 왔다. 초대 챔피언인 신지애(36)를 시작으로 유소연(34), 김세영(31), 이정민(32), 최혜진(25), 박민지(26), 임진희(26) 등 KLPGA 투어의 대표 스타들이 역대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도 많은 갤러리 앞에서 132명의 실력파 선수가 샷의 향연을 펼칠 예정이다.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선수는 직전 교촌 1991 레이디스 오픈을 제패하며 올 시즌 2승째를 달성해 가장 먼저 다승자가 된 박지영(28)이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마지막 날 6타를 줄이는 등 맹타를 휘둘러 준우승을 기록한 박지영은 “조금은 피곤한 상태지만 점점 체력이 회복되고 있다. 지난해 대회에서의 좋았던 기억을 살려 이번에는 우승할 수 있도록 많은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지영은 “코스가 나와 잘 맞는다. 지금 아이언샷 감이 좋은 만큼 계속해서 좋은 버디 찬스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아이언 을 앞세워 오르막 퍼트를 남긴 뒤, 공격적으로 퍼트하겠다”고 전략을 밝혔다.

박지영이 5일 열린 교촌 1991 레이디스 오픈을 제패한 뒤 우승 트로피와 입을 맞추고 있다. 사진 KLPGA.5.5/뉴스1

박지영이 5일 열린 교촌 1991 레이디스 오픈을 제패한 뒤 우승 트로피와 입을 맞추고 있다. 사진 KLPGA.5.5/뉴스1

주최사인 NH투자증권 소속 선수이자 2021년과 2022년 2연패를 달성한 박민지 또한 빼놓을 수 없는 우승 후보다. 박민지는 “요즘 컨디션과 감이 잘 따라주고 있다. 좋은 기억이 있는 대회인 만큼 코스 매니지먼트를 잘 해서 우승을 목표로 경기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박민지는 생애 통산상금 획득 기록 경신에도 도전하고 있어 이번 대회의 의미가 크다. 1위인 장하나(32)와의 격차를 1883만4236원까지 좁힌 상태로 이번 대회에서 단독 8위 이상의 성적을 기록하면 대기록의 주인공이 된다.

한편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접근성이 좋은 곳에서 열려 매년 3만여명의 갤러리가 몰린다. 올해 대회에도 약 530평(1750㎡) 규모의 갤러리 플라자를 조성해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인기 메뉴로 구성된 식음 공간을 마련했다.

대회 2라운드에는 NH투자증권 소속 선수인 박민지와 이가영, 정윤지, 김혜승의 팬사인회가 진행되며, 갤러리는 매일 경품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