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s Note] 검색 시장도 흔든 AI…‘구글 영토’ 심상찮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1면

에디터 노트.

에디터 노트.

영미권에서 ‘구글’은 ‘검색’과 같은 의미로 쓰입니다. “구글해 봐(Google it)”는 직역하면 “구글에서 검색해 봐”라는 뜻이고, 넓게는 온라인에서 손쉽게 찾을 수 있는 정보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지난달 기준 구글의 세계 검색 시장 점유율은 90.91%로, 5년 9개월 만에 가장 저조했습니다. 1년 전(92.82%)보다 1.91%포인트 줄었습니다. 미국 시장 점유율 하락세는 더 뚜렷합니다. 1년 전(88.88%)보다 2.3%포인트 내린 86.58%입니다.

구글이 빼앗긴 ‘영토’ 대부분은 오픈AI가 개발한 챗GPT를 발 빠르게 탑재한 마이크로소프트(MS) 빙이 가져갔습니다. 미국 시장에서 MS 점유율은 6.43%에서 8.24%로 올랐습니다.

기업의 세계에 영원한 승자는 없는 것 같습니다. 구글은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까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반도체 산업이 1분기에 실적을 회복했지만, 호황이 그리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짧은 주기의 “롤러코스터 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반도체에 얼마나 더 투자할지가 업계의 숙제라고 말했습니다. 각국이 보조금 경쟁을 하는 상황에서 한국도 반도체 투자 지원을 논의해야 한다는 의미로 읽힙니다.

마침 최상목 경제부총리는 이틀 뒤 기자간담회에서 반도체 산업에는 보조금보다 세제·금융 지원이 더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간이 못하는 부분에는 보조금, 잘하는 부분은 인센티브가 맞는다는 취지입니다. 일부 선진국은 제조역량이 떨어지기 때문에 보조금을 줄 수 있지만, 한국은 반도체에서 약한 부분이 제조가 아니라 “생태계와 소재·부품·장비, 인프라 부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