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넘게 닫혔던 ‘제주~도쿄’ 하늘길, 7월부터 다시 열린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18면

제주와 일본 도쿄를 잇는 하늘길이 오는 7월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일본 도쿄 직항노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악재에 2021년 3월 7일 운항을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6일 제주 관광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7월 1일부터 제주와 일본 도쿄 나리타 공항을 잇는 정기 노선을 주 3회 운항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일본 현지와 조정 중인 일정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7월부터 주 3회 제주~도쿄 직항 노선이 운항한다”고 말했다.

제주 관광업계는 제주~도쿄 직항 노선 재개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업계는 그동안 일본 도쿄 직항 재개를 위해 노력했으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일본 관광의 인기몰이로 나리타 공항 슬롯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그간 제주를 잇는 일본 직항편은 티웨이항공의 제주~오사카 주 7회 노선이 유일했다.

제주 드림타워(그랜드하얏트제주)를 운영 중인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일본 내 호텔과 카지노 고객을 모으기 위해 도쿄 직항노선 재개에 맞춰 현지 사무소 개소를 준비하는 중”이라며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맞춤형 상품을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노선 외에도 중국과 제주를 잇는 직항노선이 추가로 확정돼 중국인 관광객의 제주 접근성도 한층 강화됐다. 제주항공이 26일부터 제주~중국 시안 직항 노선(주 2회)을, 중국남방항공은 오는 6월부터 제주~중국 하얼빈 직항 노선(주 2회) 운항을 각각 시작한다. 또 오는 6월 운항을 목표로 칭다오(주 4회), 톈진(주 4회), 장춘(주 2회) 직항 노선도 운항할 것으로 보여 항공 접근성이 확대할 전망이다.

제주공항 국제선은 4월 기준 주 142회가 운항하며 일평균 6000명이 넘는 여객이 공항을 이용하고 있다. 오는 7월부터 제주공항 국제선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상회하는 주 186회에 달할 전망이다. 올해 들어 지난 5일까지 제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57만1584명으로 지난해 10만7303명보다 5배 이상 많아졌다.

제주공항은 문화체육관광부 등과 함께 26일부터 내달 10일까지 ‘2023-2024 한국방문의해 기념 환영 주간’을 맞아 환대행사를 연다. 또 돌하르방·해녀· 한라봉 등을 모티브로 한 포토존과 SNS업로드·룰렛게임을 통한 기념품 증정 행사를 운영하고, 안전여행가이드를 배포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